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일안보 60주년…아이젠하워 손자 초대한 아베 "동맹은 불멸"

방위비 분담금 문제로 한·미 관계가 삐걱대는 가운데 19일 도쿄에선 미·일안보조약 서명 60주년 기념행사가 열렸다. 
19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앞줄 오른쪽)가 도쿄 이이쿠라 외무성 공관에서 열린 미일 안보조약 서명 60주년 기념행사에서 아이젠하워 전 미국 대통령의 손녀인 메리 진 아이젠하워(앞줄 가운데),증손자인 메릴 아이젠하워(앞줄 왼쪽), 미일 양국 정부 관계자(뒷줄)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9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앞줄 오른쪽)가 도쿄 이이쿠라 외무성 공관에서 열린 미일 안보조약 서명 60주년 기념행사에서 아이젠하워 전 미국 대통령의 손녀인 메리 진 아이젠하워(앞줄 가운데),증손자인 메릴 아이젠하워(앞줄 왼쪽), 미일 양국 정부 관계자(뒷줄)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도쿄서 안보조약서명 60주년 리셉션
아베의 외조부 기시, 아이젠하워 서명
아베 "불멸, 부동의 동맹 더 강화할 것"
방위비 압박 기고한 폼페이오와 에스퍼
일본 각료들과는 "미일동맹 완수" 다짐
트럼프 "일본 기여 증대될 것" 압박 시작

1951년 구(舊) 미·일안보조약을 보다 대등한 관계로 개정한 안보조약 개정안이 1960년 조인된 걸 기념하는 행사다.
 
꼭 60년 전 1월 19일 현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의 외조부인 기시 노부스케(岸信介) 전 총리가 당시 드와이트 아이젠하워 미국 대통령과 워싱턴에서 안보조약에 서명했다.
 
도쿄의 일본 외무성 이이쿠라(飯倉)공관에서 열린 기념 리셉션엔 일본 측에서 아베 총리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상, 고노 다로(河野太郎) 방위상 등이 미국측에선 조지프 영 주일 임시 미국 대리대사와 케빈 슈나이더 주일미군 사령관 등이  참석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행사에 아이젠하워 전 대통령의 손자들까지 초청했다. 
 
그리곤 "우리들의 할아버지는 골프로 우정을 쌓았다"며 1957년 아이젠하워와 기시의 워싱턴 골프 회동을 화제로 인사말을 시작했다.
 
아베 총리는 "당시 많은 미국 기자들이 일본 총리의 첫 스윙을 지켜보고 있었다. 조부는 훗날 ‘첫 스윙에 일본의 명예가 걸려있다고 생각했다. 손에 땀을 쥐었지만, 당시까지의 골프 인생 중 가장 긴장됐던 그 첫 스윙은 생애 최고의 샷이었다’고 내게 말했다"고 소개했다. 
 
그리곤 “나는 벌써 트럼프 대통령과 4번이나 골프를 함께 쳤는데, 이는 일·미동맹이 심화됐다는 증거라고 생각한다”고 농담을 했다. 
 
아베 총리는 '이 조약은 불멸할 것'이란 60년 전 아이젠하워 대통령의 말을 소개하며 "대통령의 그 말처럼 안보조약은 세계평화를 지키고 번영을 보증하는 불멸의 기둥, 부동의 기둥이 됐다"고 했다. 
 
또 이번엔 '지금부터 시작되는 100년, 양국에 더 한층의 신뢰와 협력이 있으라'고 했던 60년 전 기시의 말을 인용하며 "당시 조부와 같은 나이가 된 나 역시 같은 맹세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주, 사이버 공간의 안전, 평화를 지키는 기둥으로서 동맹을 더 충실히 할 책임이 있다", "자유와 민주주의, 인권, 법의 지배를 지키는 기둥, 세계를 지탱하는 기둥으로써 동맹을 더 강하게 만들어 나가자"고 목청을 높였다.
 
일본 정부는 미·일안보조약 서명 60주년을 요란하게 홍보하고 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가 아이젠하워 전 미국 대통령의 손녀인 메리 진 아이젠하워(가운데), 모테기 외상 등과 함께 미일안보조약 6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가했다.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왼쪽)가 아이젠하워 전 미국 대통령의 손녀인 메리 진 아이젠하워(가운데), 모테기 외상 등과 함께 미일안보조약 6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가했다. [AP=연합뉴스]

최근엔 모테기 외상과 고노 방위상이 동시에 미국을 방문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각각 회담했다. 
 
이들 4명은 17일엔 "미·일동맹은 양국의 평화와 안전에 없어선 안 될 역할을 해왔고, 향후에도 그 역할을 계속 완수해 나갈 것"이라는 문서를 공동발표했다.
 
폼페이오와 에스퍼가 16일 "한국은 동맹국이지 부양대상이 아니다"라는 도발적 제목의 월스트리트 저널 기고문으로 방위비 인상을 한국에 압박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미·일동맹을 총력 홍보하는 아베 정권에 대해선 "강력한 미·일동맹을 외교적 성과로 강조해 지지율 하락을 막고 국정 운영의 원동력으로 삼으려는 의도"라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일본 내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주일미군 방위비에 대한 일본 측 부담을 높이라고 압박할 것이 확실하기 때문에 양국 관계가 계속 평탄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안보조약 60주년을 맞아 발표한 성명도 같은 맥락이었다. 
 
성명은 "두 위대한 국가 사이의 바위처럼 단단한 동맹은 전 세계의 평화와 안보, 번영에 필수적이었다"면서도 "상호 안보에 대한 일본의 기여가 계속 커지고 동맹은 계속 번영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의 기여 증대를 은근히 압박하는 내용이 눈에 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