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당, 비례제 최대 수혜자?…임한솔 탈당에, 내분 심상찮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최대 수혜자가 될 것으로 전망됐던 정의당이 비례대표 배분 등을 두고 내홍을 겪고 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골프장 동영상을 촬영해 주목받았던 임한솔 부대표의 탈당 선언도 그중 하나다. 임 부대표는 17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월 총선에 (비례대표로) 출마하려고 했지만, 당 상무위 의결을 얻지 못해 정의당을 떠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탈당을 선언했다. [뉴스1]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앞에서 탈당을 선언했다. [뉴스1]

정의당 내부 규정상 공직자가 선거 출마를 하려면 상무위원회 의결을 거쳐야 한다. 서대문 구의원인 임 부대표는 최근 구의원직 사퇴 의사를 당에 전달했으나, 지난 13일과 16일 당 상무위원회는 두 차례나 이를 불허했다. 비례대표 대신 구의원을 계속하라는 뜻이다. 그러자 임 부대표는 16일 오후 서대문 구의회에 사퇴서를 제출한 뒤 이날 아예 탈당했다. 정의당은 임 부대표를 제명하겠다는 계획이다.
 
임 부대표의 탈당보다 더 본질적 논란은 비례대표 배분 방식을 둘러싼 불협화음이다. 정의당은 당초 당선 가능한 비례대표 후보의 최대치를 24명으로 보고 당원투표(70%)와 시민선거인단 투표(30%)를 합산하는 방식의 경선을 치르려고 했다. 경선 명부는 ‘일반경쟁명부’와 ‘전략명부’로 구분된다. 특히 청년과 장애인 등이 대상인 ‘전략명부’ 의 경우, 전체 득표 순위에서 하위권이더라도 비례대표 상위 순번을 받게 된다.
 
내홍 조짐은 심상정 대표가 ‘전략명부’의 일부를 원외 청년정당인 미래당,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아이쿱생활협동조합 등에 할당하려고 하면서다. 이같은 전략명부 외부 배분 방식을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심 대표가 제안하자 일부 당원은 크게 반발해 서명운동까지 돌입했다. 서명운동에 참여한 한 정의당원은 “미래당이 과연 청년 대표성을 지니는지 불분명하지 않나. 게다가 가장 돈 많은 노조, 정치적 이념이 검증 안 된 협동조합 등과 의석을 나누려는 심 대표의 저의가 의심스럽기만 하다"고 했다. 이에 심 대표 측은 "정치적 외연을 넓히려는 시도이고 아직 확정된 것도 아니다"라고 했다.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18세 청소년 입당식에서 입당 청소년들과 포옹하는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지난 7일 국회에서 열린 18세 청소년 입당식에서 입당 청소년들과 포옹하는 심상정 대표 [연합뉴스]

심 대표의 '외연확장' 시도가 분란으로 이어지는 기저엔 "과연 정의당이 비례대표를 더 얻어갈 수 있는가"라는 불안감이 자리하고 있다. 정의당은 당초 비례대표 24석 정도를 기대했으나, 자유한국당이 비례정당을 창당할 경우 당선 가능한 비례대표 의석수는 10석 안팎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여기에 민주당마저 비례정당을 창당하면 상황은 최악이다.  
 
이런 악조건에서 선거연대 대상 단체 등에 몇석을 떼주면 정작 정의당 활동가가 차지할 비례의석수는 한 손에 꼽을 정도다. 그나마도 최근 영입 인사에게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 정의당의 한 당직자는 “당에서 묵묵히 일해 온 당원들은 이번에도 찬밥 신세라는 불만이 많다"고 했다.
 
전략명부 외부 할당 문제는 19일에 열리는 전국위원회에서 결론을 내릴 방침이다. 위원회에선 비례대표 경선 도전을 위해 내야 하는 내부 기탁금(청년ㆍ장애인은 제외)을 500만원에서 3500만원으로 인상하는 문제도 논의한다.  
 
임장혁·정진우 기자 im.janghyu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