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례자유한국당 '비례' 못쓰자…'미래한국당'으로 변경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인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당명을 '미래한국당'으로 변경 신고했다고 밝혔다. 선관위가 '비례○○당' 명칭 사용을 불허한 데 따른 것이다. 
 
창준위 측은 17일 명칭 변경에 대해 "위헌적이고 편향적인 선관위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의 건전한 공당이자 준법 기관을 지향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 명칭은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대한민국이 미래 세대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자유민주주의 이념과 시장경제 원칙을 수호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선관위는 지난 13일 비례자유한국당을 포함해 '비례○○당' 명칭을 사용하는 창당준비위원회 3곳에 명칭 변경 공문을 보내 오는 22일까지 해당 정당의 명칭을 보완해 변경 신고할 것을 안내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