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봉준호 감독 '세계 엔터테인먼트 리더 500인' 선정

영화 ‘기생충(PARASITE)’이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HEPA)에서 한국영화 최초 외국어영화상(BEST MOTION PICTURE - FOREIGN LANGUAGE)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이 트로피를 들고 밝은 미소를 보이고 있다. / 사진=Gettyimages·이매진스

영화 ‘기생충(PARASITE)’이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열린 제77회 골든글로브 시상식(HEPA)에서 한국영화 최초 외국어영화상(BEST MOTION PICTURE - FOREIGN LANGUAGE)을 수상했다. 봉준호 감독이 트로피를 들고 밝은 미소를 보이고 있다. / 사진=Gettyimages·이매진스

 
세계가 인정한 봉준호 감독이다. 
 
봉준호 감독이 미국 엔터테인먼트 전문매체 버라이어티(Variety)가 선정한 '세계 엔터테인먼트 리더 500인'에 선정됐다.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영화진흥위원회 오석근 위원장과 이수만 회장(SM엔터테인먼트 총괄프로듀서), 정태성 전 대표(CJ ENM 임원)도 500인에 포함됐다.
 
버라이어티는 봉준호 감독에 대해 "해외 프로젝트였던 '설국열차', '옥자' 이후, 한국어로 만든 '기생충'이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했을 뿐 아니라 국내외에서 흥행하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동시에 보여준 성취를 평가해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오석근 위원장은 블랙리스트 사태로 진통을 겪은 영화진흥위원회와 한국 영화계의 정상화를 위해 힘쓰고 있으며, 아시아 영화산업의 동반성장을 위해 '한-아세안영화기구' 설립을 추진했다"고 주요 선정 사유를 설명했다. 
 
이번 선정은 오석근 위원장이 그동안 쌓아온 폭 넓은 세계 영화계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국영화의 세계무대 마케팅에 공을 들여온 성과이다. 세계가 주목하는 한국영화와 영화진흥위원회의 국제적 위상이 한층 높아졌음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의미도 크다. 
 
버라이어티는 2017년부터 매년 전 세계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이끄는 가장 영향력 있는 비즈니스 리더를 17개 부문으로 나눠, 총 500명을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2017년에는 이수만 회장과 정태성 대표, 2018년에는 이수만 회장, 정태성 대표, 오석근 위원장이 꼽혔으며, 2019년 세 사람에 봉준호 감독이 새롭게 포함됐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