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지성ㆍ장충기, 옛 삼성 미전실 수뇌부에 검찰 소환 통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 JTBC 캡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진 JTBC 캡처]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옛 삼성 미래전략실(미전실) 최고위층 임원들에게 최근 소환장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다음 주 예정인 중간간부 인사를 앞두고 검찰이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혐의와 이재용(52) 부회장으로의 이른바 ‘포괄적 승계’ 사이의 연결고리 확보에 수사력을 집중하는 양상이다.
 

분식회계 검찰 수사에 촉각 곤두세우는 삼성  

서울중앙지검 반부패4부(부장 이복현)는 최근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부회장), 장충기 전 미전실 차장(사장)에게 소환 통보를 보냈다. 장 전 사장은 소환에 불응했고, 최지성 전 실장의 검찰 출석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한다. 두 사람은 17일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 정준영)에서 열린 뇌물공여 혐의 파기환송심 4차 공판에도 함께 출석했다. 
장충기 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차장(왼쪽부터), 최지성 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장이 지난해 10월 서울고법에서 열린 뇌물공여 등 파기 환송심 첫 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뉴스1]

장충기 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차장(왼쪽부터), 최지성 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장이 지난해 10월 서울고법에서 열린 뇌물공여 등 파기 환송심 첫 공판을 마친 뒤 법정을 나서고 있다. [뉴스1]

법조계 안팎에서는 삼성바이오 수사팀이 다음 주 검찰 인사를 의식해 수사 고삐를 당기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대검은 오는 21일 전후로 중간간부(부장검사, 부부장검사) 인사를 실시한다. 지난 8일 실시된 검사장급 인사의 후속 조치로 부장검사·부부장검사 상당수가 근무지를 이동한다. 최근 법무부는 최근 반부패수사4부를 비롯해 서울중앙지검 내 특수부를 두 곳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검찰 조직이 변화하는 과정에서 수사팀과 주요 참고인 모두 ‘눈치 게임’에 들어간 격이다. 삼성전자 역시 이번 사건 수사가 이 부회장 재판에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현재 반부패4부장을 맡고 있는 이복현(48·사법연수원 32기) 부장검사는 윤석열 검찰총장, 한동훈 부산고검 차장 등과 함께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특별검사팀에서 근무했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해 사법시험보다 공인회계사 시험에 먼저 합격했으며, 회계분석 능력을 검찰 내에서 인정받고 있다. 이 부장검사는 국정농단 사건 이후에도 2018년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당시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의 미국 내 소송비를 삼성전자가 대납했는지를 수사했다. 
 

수사팀장, 삼성만 최근 두 차례 수사경험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2년 전인 2018년 11월 금융위원회가 삼성바이오를 검찰 고발한 이후, 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가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한 목적이 아니었는지 의심하고 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국정농단 사건 공소장에 “이재용 부회장이 승계 작업을 위해 박 전 대통령 측에 뇌물을 주고 그 대가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기업상장(IPO)을 할 수 있었다”고 적시한 바 있다.
 

관련기사

특검팀은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재판에서도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사건 수사기록을 증거로 채택할 것을 재판부에 요청한 상태다. 17일 이 부회장의 파기환송심 4차 공판에서 삼성바이오 수사 기록의 증거 채택 여부가 결정된다. 
 
이날 오전에도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수사팀은 김종중 전 삼성 미전실 전략1팀장(사장)을 소환했다. 김 사장에 대한 소환 조사는 지난 10일 이후 일주일 만이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