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상계획 없다"더니…맥도날드, 빅맥세트 등 8종 가격올린다

빅맥. [사진 맥도날드]

빅맥. [사진 맥도날드]

 맥도날드의 빅맥 세트가 200원 오른다. 지난해 말 롯데리아를 비롯한 패스트푸드 업체들이 잇따라 가격을 인상한 데 이은 것이다. 당시 맥도날드는 “현재로썬 가격 인상 계획이 없다”고 했었다.
 
한국맥도날드는 오는 20일부터 일부 메뉴의 가격을 조정한다고 17일 밝혔다. 빅맥 세트를 포함한 8종 가격을 올리는 대신 다른 버거류 3종 가격을 인하했다. 평균 인상률은 1.36%다.  
 
빅맥 세트는 5700원에서 5900원으로, 치즈버거는 2000원에서 2200원으로 오른다. 더블 쿼터파운더 치즈버거 세트와 더블 1995 버거 세트는 300원씩 올라 각각 8300원과 8500원이 된다. 아침 메뉴인 소시지 맥 머핀과 핫케이크는 2000원에서 2200원으로, 맥너겟과 탄산음료는 각각 200원과 100원씩 오른다.
 
반면 버거류 3종은 가격을 인하한다. 햄버거는 2200원에서 2000원으로 내리고 더블 불고기버거와 더블 치즈버거는 100원씩 인하해 모두 4400원에 판매한다. 빅맥 단품 가격(4500원)은 유지된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제반 비용 상승으로 부득이 조정이 필요한 제품에 한해 인상 폭을 최소화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앞서 롯데리아는 지난해 12월 불고기·새우 버거를 포함한 제품 26종의 판매 가격을 평균 2.0% 올렸다. 버거킹도 대표 메뉴인 ‘와퍼’ 등 버거류 20종을 포함해 총 27개 메뉴의 가격을 평균 2.5% 인상했다. KFC도 일부 메뉴에 대해 100~200원씩 가격을 올렸다. 모두 원재료, 인건비 등 제반 비용 상승을 이유로 들었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지난해 가격 인상을 단행한 이들 3사에 대해 “최근 3년간 모두 양호한 영업 실적을 달성하고 있는데도 가격을 올렸다”고 비판했다. 3사 모두 총매출에서 원가가 차지하는 비중(매출원가율)이 최근 2년간 줄었다면서다.
 
센터가 2017년과 2018년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롯데리아의 매출원가율은 47.1%에서 46.1%로 1.0%포인트 감소했고 버거킹(37.4%·2018년)과 KFC(25.4%)도 각각 1.4%포인트, KFC 2.0%포인트 줄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롯데리아는 36억원, 버거킹은 75억원 증가했다. KFC는 영업손실이지만 2017년 대비 2018년 손실 폭이 많이 감소해 양호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롯데리아는 최저가 메뉴인 2000원짜리 비프바베큐 버거를 지난해 9월 판매 중단하고 2500원짜리 데리버거를 출시했다. 버거킹의 경우 최고가격이 2018년엔 8900원(몬스터X)이었지만 지난해 메가몬스터X 출시로 1만900원이 됐다. 센터는 “신메뉴 출시로 가격을 인상해 소비자들의 가격 저항을 낮추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