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영인 SPC그룹 회장, ‘글로벌·책임·정도’ 경영방침 제안

허영인 SPC그룹 회장

허영인 SPC그룹 회장

 
허영인 SPC그룹 회장이 지난 2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열린 2020년 신년식을 진행하고, 임직원들에게 직접 떡국을 배식했다. 
 
이날 신년식에서 허영인 회장은 나눔의 실천,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사회적 가치 공유에 적극 나설 것을 강조했으며, 신년식은 임직원들이 어우러져 덕담을 나누는 다과회를 갖는 등 자유로운 화합의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허영인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75년 간 축적한 역량을 바탕으로 창의적 도전에 나설 것을 강조하며, 세 가지 경영 키워드(글로벌경영·책임경영·정도경영)를 제시했다.
 
이와 더불어 모든 일에 주인의식과 사명감을 갖고 임하는 ‘수처작주(隨處作主)’의 정신을 강조. “사랑과 나눔을 적극적으로 실천하고 좋은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사회적가치 공유를 위해 노력하자”고 직원들을 독려했다.
 
이 날 SPC그룹 신년식은 신입사원부터 임원까지 어우러져 새해 인사와 덕담을 나누는 다과회를 진행, 허영인 회장이 임직원들에게 직접 떡국을 배식하는 등 자유로운 화합의 분위기에서 행사 마무리. 지난해 의미 있는 도전을 통해 우수한 성과를 창출한 직원들에게 포상도 진행했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