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년 연속 블로킹 1위 양효진에게 물었다, "언제까지1위?"

1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GS칼텍스와 경기에서 강소휘의 공격을 가로막는 현대건설 양효진. [뉴스1]

1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GS칼텍스와 경기에서 강소휘의 공격을 가로막는 현대건설 양효진. [뉴스1]

"현대건설에서 없어서는 안 될 선수죠." 감독이 선수에게 이보다 더 좋은 칭찬을 할 수 있을까. 국가대표 미들블로커 양효진(31)이니까 가능한 일이겠지만.
 
현대건설은 16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도드람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경기서 GS칼텍스를 세트스코어 3-1로 이겼다. 올림픽 예선 휴식기 전 5연승을 달렸던 현대건설은 연승 숫자를 '6'으로 늘렸다. 2위 흥국생명과 승점 차도 다시 3점으로 늘렸다. 양효진은 "3라운드 GS칼텍전은 (대표팀 차출로) 이다영과 내가 없을 때 이겼다. 너무 좋았지만 '내가 있을 때도 한 번 이겨야지'라는 생각을 했다"며 "마음을 편하게 하고 뛰었다. 이 기세로 10연승 이상 더 하고 싶다"고 웃었다.
 
11일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 준결승 대만과 경기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양효진. [사진 국제배구연맹]

11일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 준결승 대만과 경기에서 득점을 올린 뒤 기뻐하는 양효진. [사진 국제배구연맹]

양효진의 활약은 단연 눈부셨다. 양효진은 이날 팀 전체 블로킹(19개)의 절반 가까운 9개를 잡아내며 17득점을 올렸다. 1경기 개인 최다 기록 타이. 이도희 감독은 경기 뒤 양효진의 가치에 대한 질문에 "양효진이 블로킹으로 중심을 잡아준다. (블로킹) 높이가 그 정도가 되면 블로킹 덕분에 수비 범위가 좁아진다. 자연스럽게 팀 전체에 도움이 된다"며 "효진이는 공격에서도 자기 몫은 언제나 해준다. 없어서는 안 될 선수"라고 말했다.
 
특히 양효진은 이날 GS칼텍스 주포인 메레타 러츠를 철저하게 막았다. 무려 다섯 번의 블로킹 득점을 러츠 상대로 올렸다. 러츠가 터지지 않으면서 GS칼텍스도 결정적인 순간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특히 승부처인 3세트 17-17 상황에선 러츠의 공격을 두 번 연속 가로막아 승기를 잡았다. 양효진은 "그 전에는 GS 공격 흐름을 잘 파악하지 못했다. 영상을 보고, 블로킹 위치 선정을 보완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며 "경기 중엔 몇 개를 잡았는지도 몰랐다"고 했다.
 
공격하는 양효진  (서울=연합뉴스) 5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 V리그 현대건설과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현대건설 양효진이 공격을하고 있다. 2019.12.5 [현대건설 배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공격하는 양효진 (서울=연합뉴스) 5일 인천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 V리그 현대건설과 흥국생명과의 경기에서 현대건설 양효진이 공격을하고 있다. 2019.12.5 [현대건설 배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실 올 시즌 대표 선수들은 강행군을 펼치고 있다. 시즌 개막 이후 빡빡한 일정을 소화하면서 올림픽 예선까지 치렀다. 양효진은 "대표팀을 시즌 중간에 간 건 처음이다. 다영이랑도 하루 아침에 소속팀으로 오니까 어색한 느낌도 있다는 이야기를 나눴다. 우리가 다른 선수보다 더 뛰자는 얘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리그 일정이 타이트한데, 쉴 시간이 있었으면 좋았을 거란 아쉬움이 있다. 그래도 정신적으로 '괜찮다'고 스스로 말하고 있다. 팀 성적도 좋아서 다행"이라고 했다.
 
양효진은 V리그에서 엄청난 기록을 쌓았다. 2009~10시즌부터 무려 10년 연속 블로킹 1위를 달성했다. 올 시즌도 초반엔 주춤했지만 어느새 0.850개로 러츠(0.652개)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섰다. 그런 양효진에게 "언제까지 블로킹 1위 기록을 이어가고 싶냐"고 물었다. "1위에 연연하지 않으려고 한다. 꼭 해야겠다는 생각보다 블로킹 감이 떨어지지 않게 하는 것이 목표"라는 우문현답이 돌아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