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펠로시 “미국 헌법 공격한 트럼프 유죄”…트럼프 “탄핵 사기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 결의안에 서명하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탄핵 결의안에 서명하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UPI=연합뉴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1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권력 남용과 의회 방해 혐의의 탄핵 결의안을 상원에 보냈다. 지난달 18일 하원에서 대통령 탄핵안을 가결한 뒤 4주 만이다. 탄핵안 제출이 늦어진 건 펠로시 의장이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을 포함한 핵심 증인 채택을 놓고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와 힘겨루기를 했기 때문이다.
 

탄핵안 상원에…이르면 내달 표결
매코널 원내대표, 부결 확신하듯
“어려운 때 파벌보다 국익에 봉사”

미 역사상 세 번째 대통령 탄핵 심판은 16일 정오 상원 본회의에서 시작한다. 소추위원장 격인 애덤 시프 위원장(하원 정보위원장)이 탄핵안을 낭독한 뒤 존 로버츠 대법원장이 재판장을 맡아 상원의원 100명이 배심원 선서를 한다. 하원 소추위원의 유죄 주장과 대통령 측 변론을 포함한 심리를 거쳐 평결이 나오기까지 수 주가 걸릴 전망이라 이르면 다음 달 중 표결이 예상된다. 1999년 빌 클린턴 대통령 탄핵 심판은 5주가 걸렸다. 2개 혐의 중 하나라도 유죄 평결을 하려면 상원의원의 3분의 2인 67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다. 공화당 53명, 민주당 47명인 현재 상원 구조상 불가능에 가깝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탄핵안 상원 송부와 시프 위원장과 제리 내들러 법사위원장 등 7명의 소추위원을 지명하는 조치를 하원 표결에 부쳐 통과시켰다.
 
펠로시 의장은 “트럼프가 미국 헌법을 공격한 것은 유죄”라고 선언했다. 그는 탄핵안 송부 지연에 대해선 “내 시기 선택에 대해 왈가왈부 말라”며 “나는 (러시아 대선 개입 사건에선) 탄핵이 초래할 분열을 인식해 참았다. 하지만 그가 그런(우크라이나에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수사를 청탁한) 행동을 했을 때 선을 넘었고 우리에겐 선택지가 없었다”라고 했다. 탄핵안을 넘겨받은 매코널 원내대표는 “지금은 나라의 어려운 시기지만 정확히 이때를 위해 설계자들이 상원을 만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상원이 단기적 이익 추구와 파벌적인 열기를 넘어 장기적으로 최선의 국익을 위해 봉사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고상하게 표현했지만, 민주당이 지배하는 하원과 달리 상원 탄핵심판에서 부결을 확신한다는 뜻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류허 중국 부총리와 1단계 무역합의 서명식에서 “이것은 탄핵 사기극”이라며 “(지난달 탄핵안 표결 때) 공화당 195명 가운데 이탈자는 제로였지만 우리는 3명의 민주당 의원을 얻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폭스비즈니스 앵커인) 루 돕스는 내가 조지 워싱턴과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을 포함해 역대 최고 대통령이라고 했다”고도 말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