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동국 둘째 딸 재아, 호주오픈 이벤트 대회 출전

이동국 딸 이재아는 28일부터 호주에서 열리는 아시아 퍼시픽 U-14 대회에 초청받았다. 아시아테니스연맹(ATF)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국가별 최고랭킹 남녀 한명씩, 총 16명을 초청한 것이다.[사진 이재아 제공]

이동국 딸 이재아는 28일부터 호주에서 열리는 아시아 퍼시픽 U-14 대회에 초청받았다. 아시아테니스연맹(ATF)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국가별 최고랭킹 남녀 한명씩, 총 16명을 초청한 것이다.[사진 이재아 제공]

축구선수 이동국(41·전북)의 딸 이재아(13)가 테니스 호주오픈 이벤트 대회에 초청받았다.
 

멜버른서 열리는 아시아 U-14
본선에는 권순우 등 4명 진출
폭염 악조건에 산불 연기 겹쳐

이재아는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아시아 퍼시픽 엘리트 14&언더 트로피 이벤트’에 출전한다. 아시아테니스연맹(ATF) 국가별 최고 랭킹 남녀 한 명씩을 호주오픈이 초청한 것이다.
 
오남매 중 둘째 딸인 이재아는 지난해 ATF 랭킹 전체 9위, 국내 1위에 올랐다. 다낭 그레이드A대회 단식 준우승을 차지했고, 복식으로 출전한 홍콩·두바이·말레이시아 대회에서도 준우승을 거뒀다. 
7살 때 테니스를 시작한 이재아는 2016년 두 차례 전국대회 여자 10세부에서 우승했다. 지난해 2월 미국테니스협회 U-12 L4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사진 이재아]

7살 때 테니스를 시작한 이재아는 2016년 두 차례 전국대회 여자 10세부에서 우승했다. 지난해 2월 미국테니스협회 U-12 L4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사진 이재아]

이재아는 지난해 1월 호주오픈에서 오사카 나오미(23·일본)가 우승하는걸 관중석에서 지켜봤다. 이번에는 멜버른파크 코트에서 직접 뛴다. 태국 방콕에서 훈련 중인 이재아는 16일 “호주오픈에 초대될 거라 상상하지 못했다. 1년 전 봤던 오사카는 너무 멋있었다. 사인 받았을 땐 눈물이 날 정도였다”고 했다. 
이재아가 지난해 1월 호주오픈 경기장 관중석에서 오사카 나오미에게 사인받고 있다. 이번에는 멜버른파크 코트에서 직접 뛴다. [사진 이재아 제공]

이재아가 지난해 1월 호주오픈 경기장 관중석에서 오사카 나오미에게 사인받고 있다. 이번에는 멜버른파크 코트에서 직접 뛴다. [사진 이재아 제공]

아빠가 축구 할 때처럼 ‘닥공(닥치고 공격)’을 즐겼던 이재아는 요즘 플레이 스타일을 바꿨다. 이재아는 “테니스는 상대적인 스포츠라는 걸 알게 됐다. 요즘은 네트플레이를 하며 발리나 드롭슛으로 포인트를 따는 훈련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이재아는 초등학교 3학년 때 팔꿈치 성장판의 80%가 손상됐다. 크게 다칠 수 있다고해서 한동안 휴식하고 나았다. 이재아는 아빠는 인대 3개 중 2개가 없는데도 뛰고 있다며 자신이 아픈건 비교도 안된다고 했다. 이동국은 딸 재아만 보면 아빠 미소가 저절로 생긴다. 오종택 기자

이재아는 초등학교 3학년 때 팔꿈치 성장판의 80%가 손상됐다. 크게 다칠 수 있다고해서 한동안 휴식하고 나았다. 이재아는 아빠는 인대 3개 중 2개가 없는데도 뛰고 있다며 자신이 아픈건 비교도 안된다고 했다. 이동국은 딸 재아만 보면 아빠 미소가 저절로 생긴다. 오종택 기자

지난 8일 인천공항에서 만난 이동국은 “재아가 지난달 미국 마이애미에서 열린 오렌지볼 본선에 출전해 세계적인 10대 선수를 상대했다. 요즘 재아와 테니스를 치면 내가 진다”며 웃었다. 이재아는 자비로 해외 대회에 나간다. 이동국은 “정현 선수도 어릴 때부터 (삼성) 후원을 받아 좋은 선수가 됐는데, 재아는 현대자동차(전북 모기업)가 지원해줬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이재아는 골프처럼 자비로 테니스 대회 나간다. 정현은 어릴 때부터 후원 받았는데, 재아는 지금 ‘대박이 스폰’이다. 태명이 ‘대박이’인 막내 시안이가 다양한 광고에 출연했다. [사진 이동국 인스타그램]

이재아는 골프처럼 자비로 테니스 대회 나간다. 정현은 어릴 때부터 후원 받았는데, 재아는 지금 ‘대박이 스폰’이다. 태명이 ‘대박이’인 막내 시안이가 다양한 광고에 출연했다. [사진 이동국 인스타그램]

 
이재아는 “부모님이 세계적인 선수가 되는 것보다 테니스를 즐기면서 바르게 성장하기를 바라신다. 어릴 적 ‘아빠가 스타여서 넌 좋겠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제가 컸을 때 ‘대단한 딸을 두셔서 기쁘시겠다’라는 말을 부모님이 들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호주오픈 본선은 20일 개막한다. 남자 단식 권순우(23·CJ 후원·세계 83위), 여자 단식 한나래(28·인천시청·세계 177위), 남자 복식 남지성(27·세종시청·115위)-송민규(30·KDB산업은행·130위) 조 등 한국 선수 4명이 출전한다. 메이저대회 사상 가장 많은 한국 선수가 나서는 것이다. 종전 기록은 2명이었다.
 
권순우는 세계 랭킹 100위 안에 들면서 무난하게 본선 진출권을 따냈다. 한나래와 남지성-송민규 조는 지난달 중국 광둥성 주하이에서 열린 호주오픈 아시아·퍼시픽 와일드카드 플레이오프에서 우승해 본선에 올랐다.
 
남자 단식 ‘빅3’ 라파엘 나달(34·스페인·1위), 노박 조코비치(33·세르비아·2위), 로저 페더러(39·스위스·3위) 등은 여전히 건재하다.
 
여자 단식에서는 메이저대회 최다 우승자(23회) 세리나 윌리엄스(39·미국·9위)가 정상 탈환을 노리고 있다. 윌리엄스는 지난 2017년 9월 딸 출산 후, 15개 대회에서 한 번도 우승하지 못했다. 그러나 12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열린 ASB 클래식에서 정상에 오르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호주오픈 총 상금은 지난 대회보다 13.6% 오른 7100만 호주달러(566억원)다. 남녀 단식 우승 상금은 각각 412만 호주달러(33억원)다.  
호주 산불로 인한 연기 탓에 마스크를 쓰고 경기장을 찾은 관중. [AFP=연합뉴스]

호주 산불로 인한 연기 탓에 마스크를 쓰고 경기장을 찾은 관중. [AFP=연합뉴스]

지난 14일부터 진행 중인 호주오픈 예선에서는 선수들이 수건으로 입을 막고 코트에 나오는 모습이 자주 보인다. 일부 선수는 호흡 곤란으로 경기를 중단하기도 했다. 팬들은 마스크를 쓴 채 경기를 관전한다. 마리야 샤라포바(33·러시아·145위)가 뛴 14일 쿠용 클래식 이벤트 경기도 연기 때문에 중단했다. 샤라포바는 “기침이 나오고, 숨을 쉬기도 힘들었다”고 괴로워했다.
 
박린·박소영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