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 이어 도요타도 ‘하늘’에 승부수…美스타트업 4500억 투자

도요타가 투자를 결정한 e-VTOL 스타트업 조비애비에이션이 개발 중인 기체. [사진 조비애비에이션]

도요타가 투자를 결정한 e-VTOL 스타트업 조비애비에이션이 개발 중인 기체. [사진 조비애비에이션]

‘하늘’을 둘러싼 세계 주요 자동차 업체들의 경쟁이 격화되고 있다. 도요타가 미국의 대표적인 e-VTOL(헬기와 드론을 결합한 형태의 전기차 기반 수직이착륙기) 스타트업인 조비애비에이션에 3억9400만 달러(약 4570억원)를 투자했다고 16일 발표했다. 
 

노하우 공유…e-VTOL 양산 조기화
'스마트시티' 지어 테스트베드로 활용
"2040년까지 1700조대 시장 열려"
제트기 개발 경험한 혼다는 부정적


앞서 지난 6일 현대자동차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20’에서 우버와 손잡고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를 개척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독일의 벤츠(다임러AG)는 볼로콥터, 포르셰는 보잉과 협업해 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16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에 따르면 도요타는 지난해 조비에이션에 대한 출자를 완료했다. 앞으로 두 회사는 e-VTOL 생산기술과 전동화 노하우 등을 공유하고 기체 양산시기를 앞당길 계획이다.  
 
도요타는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스마트 시티’를 테스트베드로 활용할 예정이다. 앞서 도요타는 시즈오카현 동부 스소노시에 있는 공장을 폐쇄하고 내년부터 71만㎡ 규모의 ‘우븐 시티(Wooven city)’라는 미래도시를 건설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도요타 아키오(豊田章男) 도요타 사장은 지난 6일 CES에서 “제로인 상태에서 거리를 만드는 것은 장래 기술개발을 항해 매우 유니크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반시설 등 모든 것이 최적화된 환경에서 ‘하늘을 나는 자동차’의 꿈을 현실화하겠다는 것이다.  
 
세계 유수의 자동차 메이커들이 UAM 시대를 서두르는 것은 무엇보다 시장성이다. 세계적인 대도시 인구집중 현상에 따라 수요가 폭증할 것이란 전망에서다. 모건스탠리는 2040년까지 전 세계에서 관련 시장 규모가 1조5000억 달러(약 1741조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는 올해 일본 정부 예산의 1.6배 수준이다.  
 
e-VTOL은 활주로가 불필요한 데다가 전기 충전 방식의 친환경 기체라는 점에서도 각광받고 있다. 또 전기차 기술 등 기본적으로 자동차 메이커와 잘 결합되는 측면도 있다.  
 
그러나 막대한 개발비와 현재 백지 상태인 교통 규제 등은 한계로 거론된다. 도요타와 달리 혼다가 e-VTOL이 아닌 소형제트기 사업에 천착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2015년 양산을 시작한 혼다의 소형제트기는 2018년까지 2년 연속 세계 시장 1위다. 하지만 10억 달러(약 1조1610억원)에 이르는 개발비 등 때문에 여전히 적자 상태를 면치 못하고 있다. 하치고 다카히로(八郷隆弘) 혼다 사장은 CES에서 “제트기로도 아직 수익화는 이뤄내지 못하고 있다”며 e-VTOL 개발 및 양산에는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 7월 30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에 있는 혼다의 소형제트기 공장에서 작업자들이 기체 조립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해 7월 30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에 있는 혼다의 소형제트기 공장에서 작업자들이 기체 조립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그러나 여러 한계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적으로 자동차 판매가 정체하는 등 불안정한 시장 환경에서 ‘하늘’은 자동차 메이커들의 희망일 수밖에 없다고 닛케이는 짚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