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전자, 내부 청소 필요 없는 2020년형 에어컨 출시

16일 공개된 LG전자의 2020년형 휘센 씽큐 에어컨 [사진 LG전자]

16일 공개된 LG전자의 2020년형 휘센 씽큐 에어컨 [사진 LG전자]

 
LG전자가 필터를 자동으로 청소해주는 인공지능(AI)의 에어컨을 출시했다. LG전자는 16일 서울 강남 디자이너클럽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2020년형 휘센 씽큐 에어컨 신제품 29종을 공개했다. 에어컨 상단에 좌우로 길게 위치한 듀얼 송풍구 디자인 등 겉모습은 지난해와 비슷하지만 ‘청결’과 ‘AI(인공지능)’ 기능은 종전보다 대폭 강화됐다.  
 

더 깨끗하고, 더 똑똑하고, 더 시원해져  

에어컨의 기존 2단계였던 청정관리는 4단계로 강화됐다. 공기가 들어오는 필터부터 바람을 내보내는 송풍 팬까지의 4단계에 걸쳐 청결하게 유지해준다는 것이다. 송풍팬을 자외선(UV) 발광다이오드(LED) 살균으로 관리하는 UV나노 기능을 적용했고, 전원을 끄면 열교환기를 바람으로 말려주는 자동건조 기능과 에어컨용 공기청정기 표준인 CAC(Certification Air Conditioner) 인증을 획득한 공기 청정 필터가 장착됐다. 여기에 그동안 프리미엄 라인인 ‘시그니처’에만 적용했던 필터 클린봇 기능도 들어갔다. 필터 클린봇은 하루 8시간씩 사용할 경우 일주일에 한 번 에어컨의 극세필터를 자동으로 청소하는 기능이다.  
 
인공지능 기능도 3세대 스마트케어로 업그레이드 됐다. 일정 거리 안에 사용자가 감지되지 않으면 저절로 최대 절전모드로 전환되고 사용자의 움직임을 파악, 휴식을 취하는 1단계부터 일하는 2단계, 청소하는 3단계로 나눠 온도를 자동으로 조절한다. 에어컨 환기가 필요한지 감지하고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LG씽큐)으로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도 적용됐다. 스탠드형 에어컨의 냉방 면적은 기존 17, 19, 22평형에서 18, 20, 23평형으로 각각 1평씩 넓혔다. 
  

"삼성 보단 우리 제품 더 많이 팔려"

이날 발표회에서는 전날 신제품을 공개한 삼성전자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이감규 에어솔루션사업부장(부사장)이 올해 에어컨 시장을 전망하면서다. 이 부사장은 “올해 시장 규모는 지난해보다 조금 줄거나 비슷한 수준일 것”이라면서 “시장 점유율은 통계를 내고 있지 않지만 전자랜드나 하이마트에선 저희가 (삼성보다)  더 많이 파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신제품 발표회에 참석한 배정현 상무, 이감규 부사장, 임정수 담당(왼쪽부터) [사진 LG전자]

신제품 발표회에 참석한 배정현 상무, 이감규 부사장, 임정수 담당(왼쪽부터) [사진 LG전자]

 
청정관리 4단계가 삼성전자의 무풍에어컨 신제품과 차별화된다는 점도 내비쳤다. 삼성전자의 신제품은 에어컨 전면 패널을 쉽게 분리해 내부 블레이드(날개)를 소비자가 직접 청소할 수 있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배정현 LG전자 RAC(가정용에어컨) 연구개발담당 상무는 “타사(삼성)랑 비교는 좀 곤란하지만 타사는 아마 그런(수동으로 청소를 해야 할) 필요성이 있어서 준비한 것 같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