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애인 비하 해명하던 이해찬, 4번째 질문 던지자 답변 중단

16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신년기자간담회는 장애인 비하 논란에 대한 해명의 장이 됐다. 이 대표는 재차 사과했지만 질문이 4번째 이어지자 "자꾸 말씀하시는데 더 이상 말씀을 안드리겠다"며 말문을 닫았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년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논란의 시발점은 전날 민주당 유튜브 채널 '씀TV'에 출연해 “선천적 장애인은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다보니 의지가 좀 약하다”한 이 대표의 발언이었다. 이날 간담회에선 이 대표의 인사말이 끝나자마자 관련 질문이 쏟아졌다. 
 
'사과'모드 였던 이 대표의 심기 변화가 감지된 건 "사과에만 그칠 것이 아니라 당 조직 전반의 인식 개선이 필요하지 않냐"는 질문이 나올 때부터였다. 이 대표는 "장애인 문제는 거듭 사과를 드렸다"면서도 "의도적으로 한 것이 아니고 불식 간에 한 것이기에 더 말씀드릴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여기서 한번 더 "그간 수차례 인권 감수성이 부족한 모습을 보였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문이 나오자 답변을 중단했다. 
 
이 대표의 장애인 비하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8년 12월 장애인위원회 발대식에서 축사 때는 "신체 장애인보다도 더 한심한 사람들은, 아 제가 말을 잘못했다. 정치권에는 와서 말하는 것을 보면 저게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 장애인들이 많이 있다"고 말해 구설에 올랐다. 
 
이 대표는 전날 큰 파문을 일으킨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주택거래허가제' 발언에 대해선 "본인이 철회했다고 하는데 당과 협의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실제로 허가제 같은 경우는 굉장히 강한 국가통제 방식인데 시장경제에는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다만 민주당이 추진하는 종합부동산세 개정의 방향에 대해선 “보유세를 강화하고 거래세를 인하하는 정책이 기본적으로 맞다”면서 “3주택을 갖고 세금을 많이 낸다고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온당치 않다”고 덧붙였다.  
 
이해찬 유튜브 씀

이해찬 유튜브 씀

 
비례위성정당 창당 가능성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을 유지했다. 이 대표는 “선거제도가 바뀌어서 비례대표 상당수를 양보한 셈이다. (이번 총선은) 지역구에서 그 이상을 얻어야 하는 어려운 선거”라면서도 "위성 정당이 아니라 위장 정당이다. 선거법 개정 취지에 반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청와대 인사들이 총선 출마를 선언해 발생한 논란에 대해선 “공천 신청을 받아봐야 몇 명인지 알 수 있는데 언론에 보도된 것은 약간 과장되게 표현된 것 같다”며 “청와대 출신이라고 해서 특혜나 불이익이 있게는 안 하고 공천룰에 따라 엄격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총선 목표 의석수를 묻는 질문에는 “의석수를 말씀드리기는 어렵고 가능한 한 많이 얻는 게 중요한데 우리가 비례대표에서 상당수를 양보했기에 지역구에서 그 이상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정진우·정희윤 기자 chung.he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