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아이, 기저귀·분유 신청하세요...강서구 지원대상 확대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는 올해부터 저소득층 출산 가정에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기저귀 및 조제분유 지원사업’의 대상을 확대해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기존에는 0~24개월 미만 영아를 둔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을 대상으로 지원해 왔다.
 
구는 올해부터 지원범위를 확대해 기준중위소득 80%(4인가족 기준, 3,799,000원)이하 장애인 가구와 기준중위소득 80%이하 다자녀(2인이상) 가구를 지원대상에 새롭게 포함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보다 3억 원이 증가한 총 8억 원의 예산을 확보해 최대 1,000명까지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조제분유 지원은 기저귀 지원대상 중 산모가 질병으로 모유수유가 불가능하거나 영아 입양 가정의 아동 등에 한 해 지원한다.
 
지원금액은 기저귀는 월 64,000원, 조제분유는 월 86,000원을 국민행복카드 바우처 포인트로 지급한다.
 
영아출생일로부터 60일 이내 신청하는 경우에는 24개월 모두 지원하며, 60일을 초과한 경우에는 만 24개월까지 남은 기간만 지급한다.
 
신청은 강서구 내 20개동 주민센터나 보건소를 방문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올해부터 기저귀분유 대상 가정을 대폭 확대해 지원한다”며 “24개월 미만 영아를 둔 가구는 제출서류 등을 꼼꼼하게 확인해 꼭 지원 받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된 기타 자세한 문의는 건강관리과 모자보건팀으로 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