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기아차, 영국 '스케이트 플랫폼' 전기차에 1억 유로 투자

영국 전기차업체 어라이벌의 '스케이트 플랫폼' 이지미. [사진 현대차그룹]

영국 전기차업체 어라이벌의 '스케이트 플랫폼' 이지미. [사진 현대차그룹]

현대·기아차가 영국 전기차 전문업체 어라이벌에 1290억원을 투자하고, 소형 상용 전기차 개발에 나선다. 가격 경쟁력 있는 상용 전기차로 유럽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현대·기아차와 어라이벌은 16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사장과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어라이벌 최고경영자(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기차 공동개발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현대기아차가 영국 전기차업체 어라이벌에 대한 투자 계획을 밝혔다. 왼쪽부터 아비나시 러구버 어라이벌 CSO,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어라이벌 CEO,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 현대차 상용사업본부 이인철 부사장.[사진 현대차그룹]

현대기아차가 영국 전기차업체 어라이벌에 대한 투자 계획을 밝혔다. 왼쪽부터 아비나시 러구버 어라이벌 CSO,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어라이벌 CEO,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 현대차 상용사업본부 이인철 부사장.[사진 현대차그룹]

2015년 설립한 어라이벌은 밴(Van)·버스 등 상용차 중심의 전기차 개발 전문 기업이다.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제조 기술을 갖고 있으며, 영국을 비롯한 미국·독일·이스라엘·러시아에 공장과 연구개발 거점을 확보하고 있다. 
 
스케이트보드 플랫폼은 전기차 배터리·모터를 모듈화해 스케이트보드 모양 플랫폼에 탑재한 뒤, 그 위에 다양한 구조의 차체를 올리는 구조다. '레고 블록'처럼 단순화한 제조 방식으로 소비자 맞춤형 제작이 가능하다. 차량 개발 기간을 단축할 수 있으며, 원가 절감 효과도 있다. 
 
지영조 현대·기아차 전략기술본부 사장은 "이번 투자는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전략의 일환"이라며 "급변하는 친환경 자동차 시장 대응을 위해 어라이벌과 같은 기술력 있는 기업에 대한 투자와 협업을 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는 각각 8000만 유로(약 1030억원)과 2000만 유로(약 260억원)를 어라이벌에 투자한다.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어라이벌 CEO는 "어라이벌은 시장의 판도를 바꿀 차세대 전기차 제품군을 개발 중"이라며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고품질 자동차를 생산하는 현대·기아차와 전략적 협업을 통해 전 세계에 차세대 전기차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어라이벌의 특화된 모듈형 전기차 플랫폼 기술과 현대·기아차의 대규모 양산 차 개발 역량을 결합한다면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전기차 생산과 동시에 카 헤일링(호출형 차량공유 서비스), 수요 응답형 셔틀 서비스 등 유럽 모빌리티 업체에 소형 전기차를 공급할 계획이다.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유럽은 환경 규제 확대로 인한 친환경 차의 급속한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이라며 "어라이벌과 상용 전기차 공동 개발을 시작으로 글로벌 친환경 시장의 경쟁력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5월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전기차 업체 리막에 1000억원을 투자했으며, 지난해 9월엔 유럽 최대 초고속 충전업체 아이오니티(IONITY)에 투자했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