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난해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 246명...50년간 가장 낮아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16일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246명으로 잠정 집계했다. [중앙포토]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16일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246명으로 잠정 집계했다. [중앙포토]

지난해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246명으로 잠정 집계됐다. 2018년 사망한 304명보다 58명이 줄었다. 지난 1970년 통계 집계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16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서울시 교통사고 통계를 발표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교통통계에 서울 시내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더했으며, 서울시 경계지역에서 발생한 사고와 교통사고 후 30일 이내 사망자 등을 제외한 잠정 집계치다.
 
통계에 따르면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지난 2014년부터 지속해서 감소했다. 2014년 400명에서 지난해 246명으로 5년간 38.5%가 줄었다. 인구 10만명당 교통사고 사망자 수도 2018년 3.1명에서 지난해 2.4명으로 낮아졌다. 전국 평균(7.3명)보다 크게 낮은 수치다. 2018년 집계된 인천(3.8명), 대전(6.1명), 대구(4.9명), 부산(3.6명) 등 전국 광역시 통계와 비교해도 가장 적다.
 
서울시 측은 “경찰 등 관계기관과 면밀히 대응한 성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자평했다. 이들은 지난 2014년 교통사고 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한 종합대책을 시행 중이다. 교통시설물 점검ㆍ노약자 어린이 교통교육 강화 등 대책에 대한 구체적 목표를 설정하고, 서울지방경찰청 등과 협업해 교통사고 대책을 조율하고 있다.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16일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246명으로 잠정 집계했다. 자료: 서울시

서울시와 서울지방경찰청은 16일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246명으로 잠정 집계했다. 자료: 서울시

다만 통계에 드러난 각종 문제점도 있었다. 서울시 교통사고 사망자 중 만 65세 이상 사망자 비율은 2010년 29%에서 지난해 42%로 꾸준히 늘고 있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도로환경을 고령자 친화적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지난해 7곳에서 14곳까지 확대하고, 고령자 대상 교통안전교육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사망자 중 절반 이상(144명ㆍ58.5%)을 차지하는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는 대책도 나왔다. 서울시는 간선도로와 이면도로의 제한속도를 재정비하는 ‘안전속도 5030’을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현재 서울 도심 사대문 등 일부 구간 시범운행에서 올해 말까지 서울 전역으로 확대된다. 이에 따라 서울의 간선도로 차량제한속도는 기존 60km에서 50km로 줄고, 대부분 이면도로도 30km로 일괄 지정된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