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춘재 법정설까?…8차 사건 재심 공판준비기일 내달 6일 열린다

8차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의 범인으로 복역했던 윤모(53)씨의 재심 공판준비기일이 다음 달 6일 열린다.
지난해 11월 8차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으로 복역 후 출소한 윤모씨(53)와 이주희 변호사, 박준영 변호사가 재심청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법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지난해 11월 8차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으로 복역 후 출소한 윤모씨(53)와 이주희 변호사, 박준영 변호사가 재심청구서를 제출하기 위해 법원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16일 수원지법과 윤씨 측 변호인단에 따르면 수원지법 형사12부(김병찬 부장판사)는 오는 2월 6일 오전 수원법원 종합청사 501호에서 8차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 재심 1차 공판준비기일을 열기로 했다. 
공판준비기일은 정식 재판에 들어가기 전 재판부가 검찰과 변호인 쌍방의 입증 계획을 청취하고 필요한 증거와 증인을 추리는 절차를 밟는 과정이다.
 
윤씨의 재심을 돕고 있는 박준영 변호사와 법무법인 다산의 김칠준·이주희 변호사는 이날 이 사건을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한 이춘재와 윤씨를 범인으로 지목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감정서를 쓴 감정인, 수사 관계자 등을 증인 신청 대상에 포함할 예정이다.
공판준비기일이어서 재심청구인은 출석할 의무가 없지만, 윤씨는 "법정에 나가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법원, 3월부터 본격적으로 재심리 예정 

재판부는 이날 공판준비기일을 마치고 3월쯤 재심 공판기일을 열어 본격적으로 이 사건을 재심리할 계획이다. 
박준영 변호사는 자신의 소셜네크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검사가 동의하는 재심이라 신속하게 진행되는 것 같다"며 "무죄라는 결론은 정해져 있다. 재심은 당시 수사 및 재판의 문제를 밝히는 증거조사 위주로 진행될 것 같다"고 적었다. 
이춘재도 법정에 증인으로 출석하겠다는 뜻을 수사당국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8차 이춘재 연쇄살인 사건은 1988년 9월 경기도 화성군 태안읍의 한 가정집에서 A양(당시 만 13세)이 숨진 채 발견된 사건이다. 윤씨는 이듬해 이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20년을 복역했다. 이춘재가 "8차 사건도 자신의 소행"이라고 자백하자 윤씨는 지난해 11월 재심을 청구했고 법원은 지난 14일 재심 개시 결정을 내렸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