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재원 "경찰, 주민들 음주단속 아닌 대리운전 해줘야" 논란

김재원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뉴시스]

김재원 자유한국당 정책위의장. [뉴시스]

"경찰관들이 주민들 음주운전 대리운전도 해주고 그래야 하는데 음주 단속이나 하고 이러면 안 되지 않습니까. 경찰관들이 더 잘할 거라고 생각합니다." 
 
김재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1일 경북 의성에서 열린 의정 보고회에서 이같이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16일 JTBC에 따르면 김 의원은 당시 지역구 내 파출소를 지어줬다는 것을 강조하다가 "경찰이 주민들 음주 단속이 아닌 대리운전도 해주고 그래야 한다"고 언급했다. 경찰 측 민원을 들어줬으니 주민에게 더 봉사해야 한다고 말하려 했으나 논지에서 벗어난 실언을 한 것이다. 
 
보고회에 참석한 일부 주민들은 김 의원의 불법 행위 단속 자제 발언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JTBC에 "농촌엔 대리운전 업체가 없어서 경찰이 주민을 태워주는 경우가 많다"며 "단속만 하면 주민들이 힘드니 더 잘해달라는 취지로 말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의원은 지난 2018년 의성군수가 음주운전 사고를 냈을 때 검찰에 연락해 봐주게 했다고 말했다 구설에 오르기도 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