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주대 의대 교수회 "이국종에 욕설 유희석, 원장 사임하라"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교수회가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장인 이국종 교수에게 욕설한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에게 "전체 교수에게 사과하고 사임하라"고 요구했다. 
이국종 교수[중앙포토]

이국종 교수[중앙포토]

아주대 의과대학 교수회는 16일 오전 병원 의료진 등에게 보낸 이메일 성명에서 "유 원장이 이 교수에게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포함한 언어폭력을 가한 사실에 경악을 금지 못 한다"며 "언어폭력은 사건 동기나 그 이면의 갈등과 상관없이 그 누구도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고 직장 내 괴롭힘의 전형적인 예"라고 지적했다.
또 "가해자를 처벌, 징계해야 하는 의료원 최고경영자가 가해 당사자라는 사실에 대해 자괴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교수회 "직장 내 괴롭힘 예방 시스템도 구축하라" 

이들은 "아주대병원은 25년간 경기 남부의 의료거점병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왔고 지난해엔 뉴스워크지가 선정한 세계 100대 병원에 선정됐다"며 "이런 병원 평판도 상승엔 외상센터장을 맡은 이 교수가 크게 기여를 했다는 것을 아무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 의료원의 평판을 송두리째 추락시킨 유 원장의 행동은 의료원 입장에서도 묵과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며 유 원장의 사과와 퇴진을 요구했다.
병원 측에도 "직장 내 괴롭힘을 예방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관련 대책을 마련하라"고 했다.
유 원장의 임기는 다음 달 말까지라고 한다. 
 
유희석 아주대 병원 의료원장 [중앙포토]

유희석 아주대 병원 의료원장 [중앙포토]

아주대병원 "공식 입장 없다" 

앞서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13일 유 원장이 4~5년 전 이 교수에게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가 말이야"라고 막말을 한 녹음파일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권역외상센터 운영을 놓고 이 교수와 아주대병원이 갈등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 공개됐다. 이 교수와 아주대병원 측은 그동안 외상환자 병실 배정 문제와 닥터 헬기 운영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수는 지난 15일 중앙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도 "이렇게 시끄러운데 (외상센터를) 해야 하는지 모르겠다. 일을 안 하는 것도 아니고 목숨 걸고 위험한 일을 하고 있는데 계속 죄인처럼, 범죄자 다루듯이 하면 안 된다. 그럴 거면 (아주대병원이 외상센터를) 안 하면 된다"라고도 했다.  
 
반면 유 원장은 "공개된 녹취는 4~5년 전 얘기"라며 "당시 근태 열심히 하고, 성실하고 정직하게 진료하라고 야단친 것"이라고 해명했다.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교수회 성명서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은 없다"면서도 "이 교수가 내세운 주장들의 사실 여부 등 몇 가지 데이터를 정리해 다음 주쯤 입장 발표를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