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건영 “조국 임명 대통령 고민할 때, ‘임명하라’ 조언“

윤건영 전 대통령비서실 국정기획상황실장(왼쪽)과 조국 전 법무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윤건영 전 대통령비서실 국정기획상황실장(왼쪽)과 조국 전 법무장관. [청와대사진기자단]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임명을 고민할 때 자신이 조언했다고 밝혔다.
 
윤 전 실장은 16일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조 전 장관을 임명하느냐, 마느냐를 두고 대통령이 고민할 때 임명하시라고 조언했다는 게 사실인가’라는 질문에 “네. 맞다”고 답했다.
 
윤 전 실장은 ‘다시 그 순간으로 돌아가도 임명하시라고 조언하겠느냐’는 질문에 “당시 상황은 조 전 장관의 여러 의혹이 있었지만 법적인 판단은 나중 문제였다. 명확한 비리 혐의가 확인된 것은 없었다”고 했다. 이어 “지금과는 상황이 다른 그 당시로 보면, 제 개인의 의견은 당연히 ‘임명을 해야 한다’고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실장은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에도 동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금 검찰의 행태는 정상적이지 않다. 검찰 스스로 이렇게 되는 과정으로, 스스로 판 무덤인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수사 결과로 이야기를 하는 조직이고 공권력은 그래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지나간 과정을 놓고 그분이 한 일이 잘못됐으니 그때 임명은 잘못됐다고 판단하는 것은 좀 무리가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윤 전 실장은 청와대 출신의 총선 대거 출마에 대해선 “청와대 출신 숫자가 중요한 게 아니고 과정의 공정성이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청와대 출신이라고 특별히 가산점을 받거나 특혜를 받아서는 안 된다. 경선이라는 틀을 통해 공정하게 관리돼야 할 부분”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