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고마켓 ‘번개장터’ 사모펀드에 매각…신임 대표에 이재후 전 티몬 대표 선임

번개장터 신임 대표에 이재후 전 티몬 대표

번개장터 신임 대표에 이재후 전 티몬 대표

 

사모투자펀드(PEF) 운용사 프랙시스캐피탈파트너스(이하 프랙시스캐피탈)가 모바일 중고마켓 ‘번개장터’를 운영하는 번개장터주식회사(이하 번개장터)의 경영권을 인수하고, 신임 대표이사로 이재후 전 티몬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16일 밝혔다.
 
프랙시스캐피탈은  번개장터 창업자 장원귀 전 대표이사와 기존 벤처투자자의 주식을 매입함으로써 번개장터의 경영권을 확보했다. 이 신임 대표와 프랙시스캐피탈은 번개장터의 성장을 위한 추가 투자 유치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번개장터 경영권 인수는 중고거래 등 개인간거래(C2C) 시장의 성장성과 번개장터의 경쟁력에 집중하면서 이뤄졌다. 현재 연간 15조원 규모로 추산되는 중고거래 시장이 소비 트렌드의 변화 등에 따라 앞으로도 더욱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 하에, 업계 최고 수준의 거래 규모와 서비스 완성도를 자랑하는 번개장터를 투자 대상으로 선택했다.
 
특히, 번개장터가 지난해 1000만 회원 돌파에 성공한 것은 물론, 번개장터의 주 고객층이 미래 소비자 트렌드를 선도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라는 점에 주목했다. 이외에도 지난해 연간 거래액 1조원을 넘어섰으며, 주요 중고거래 사업자 중 유일하게 3년 연속 영업이익을 기록할 정도로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갖췄다는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번개장터의 새로운 수장으로 선임된 이재후 신임 대표는 서울대학교 산업공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스탠포드대학교 경영학석사(MBA)를 마친 전문경영인이다. 번개장터 부임 직전 티몬에서 사업전략실장, 스토어그룹장 등을 거쳐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티몬에서 이 대표는 큐레이션 딜 및 마켓플레이스 사업을 한층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티몬 이전에는 관심 기반 소셜커머스 빙글에서 성장총괄이사를 담당했으며, 전략컨설팅회사 베인앤컴퍼니에서 다수의 유통 및 IT 프로젝트를 진행한 바 있다.  
 
번개장터는 앞으로 이 신임 대표와 함께 새 도약을 위한 신규 투자 유치 추진, 리셀 문화를 선도하는 마케팅 전개, 고객경험 개선 등에 주력할 계획이다.
 
번개장터 이재후 신임 대표는 “우선 선구자로서 번개장터를 창업해 지금까지 이끌어 온 장원귀 전 대표이사님을 포함한 창업자 여러분께 큰 감사를 드린다”며 “한국을 대표하는 중고장터의 책임자가 된 만큼, 고객이 매일 기대감을 가지고 방문할 수 있는 최고의 중고상품을 발굴하고, 빠르고 안전한 거래 측면에서 훨씬 개선된 중고거래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