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치언박싱] 민주당 '이남자' 황희두 “진중권 많이 흥분한 듯···실망입니다”

중앙일보 ‘정치 언박싱(unboxing)’은 여의도 정가에 떠오른 화제의 인물을 3분짜리 ‘비디오 상자’에 담아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정치권의 새로운 이슈, 복잡한 속사정, 흥미진진한 뒷얘기를 ‘3분 만남’으로 정리해드립니다.

두 번째 상자의 주인공은 황희두(28) 더불어민주당 총선기획단 위원입니다. 황 위원은 지난해 11월 총선기획단에 임명됐을 때 민주당의 ‘이남자(20대 남성)’로 관심을 모았었죠. 하지만 황 위원은 “총선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제 민주당의 ‘이남자’는 원종건(27·민주당 2호 영입인사)씨”라고 말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을 때 ‘환호’했다는 황 위원은 최근 조 전 장관과 여권에 날을 세우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민주당에서는 유일하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에 기권표를 던진 금태섭 의원을 향해서도 ‘한마디’ 했습니다. 진 전 교수에게는 “개인적으로 되게 많이 당황하기도 하고, 실망을 많이 했다”고, 금 의원에게는 “당론을 따르지 않은 건 납득하기 어렵다”고 하네요.
 
황 위원은 인터뷰(지난 9일) 이후인 지난 13일 4·15 총선에 출마할 민주당 후보를 가리는 당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에도 위촉됐습니다.
 
인터뷰=하준호·이태윤 기자 ha.junho1@joongang.co.kr
영상=강대석·김지선·김한솔·황수빈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