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내는 시댁, 남편은 아내 때문에"…성인 10명 중 6명 명절 스트레스

‘아내는 시댁, 남편은 아내 때문에….’
 
한국 성인남녀 10명 중 6명이 명절 스트레스를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인 사람인이 성인 3507명을 대상으로 ‘설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지’를 조사해 16일 발표한 결과, 응답자의 58.3%가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답했다.
 
성별과 혼인 여부에 따라 스트레스를 느끼는 정도는 달랐다. 기혼 여성은 10명 중 7명(70.9%)이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밝힌 반면, 미혼 여성(59%), 기혼 남성(53.6%), 미혼 남성(52.4%)은 기혼 여성보다 상대적으로 명절 스트레스를 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 명절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주는 사람은

설 명절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주는 사람은

기혼자의 경우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복수 응답)도 성별에 따라 갈렸다. 기혼 여성이 꼽은 명절 스트레스를 주는 사람 1위는 ‘시부모 등 시댁 식구(68.4%)’로 나타났다. ‘배우자(21.2%)’, ‘부모(14.2%)’가 그 뒤를 이었다. 기혼 남성은 ‘배우자 29.2%)’, ‘부모(27.6%)’, ‘형제ㆍ자매(18.9%)’ 등이 주요 스트레스 원인으로 꼽혔다. 미혼자들에게는 여성과 남성 모두 '친척(각 64.1%, 55%)'에게서 가장 많은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부모(각 39.3%, 45.6%)가 뒤를 이었다.  
 
한편 전체 응답자 10명 중 3명(26.8%)이 이번 설에 가족 모임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가족 모임 등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답한 이들 중 65.3%는 연휴 기간 중 특별히 사람을 만나지 않고 혼자 명절을 보낼 계획인 ‘혼명족’으로 조사됐다.
 
이수기 기자 lee.sook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