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연쇄회담 마치고 귀국…“한미일 회담 유익한 시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마치고 1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강 장관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한미·한미일·한일 외교장관회담을 연쇄적으로 갖고 대북 공조, 파병 논의, 방위비 협상 등에 관해 논의하고 이날 귀국 했다.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을 마치고 16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강 장관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한미·한미일·한일 외교장관회담을 연쇄적으로 갖고 대북 공조, 파병 논의, 방위비 협상 등에 관해 논의하고 이날 귀국 했다. [뉴스1]

한미 외교 장관회담에 참석 차 미국을 방문했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6일 오전 귀국했다.
 
강 장관은 이날 새벽 인천공항에서 회담 성과를 묻는 취재진에게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앞서 강 장관은 14일(현지시간) 열린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회담에서 대북 공조 방안을 논의하고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사업 추진 구상에 관해 설명했다. 또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이어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서는 북핵 문제와 관련한 3국의 협력방안 및 중동 정세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는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문제 등에 대한 협의가 이뤄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