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스라엘 “가자지구서 로켓포 4발 날아와…일부는 공중 요격”

이스라엘 미사일 방어 시스템 ‘아이언 돔’의 발사 모습. [중앙포토]

이스라엘 미사일 방어 시스템 ‘아이언 돔’의 발사 모습. [중앙포토]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로켓포 4발이 이스라엘을 향해 발사됐다고 이스라엘군이 15일(현지시간) 전했다.
 
이스라엘군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가자지구에서 로켓포 4발이 이스라엘 쪽으로 발사됐고 이 중 2발은 아이언돔 방공 시스템에 의해 공중에서 요격됐다”고 밝혔다.
 
또 요격되지 않은 로켓포 2발은 공터에 떨어졌다고 이스라엘 매체 예루살렘포스트가 이스라엘군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번 로켓포 공격에 따른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켓포 발사의 배후를 자처하는 세력은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
 
지난 3일 거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사망 이후 중동 정세가 격화된 뒤 팔레스타인에서 이스라엘로 로켓포가 발사되기는 처음이다.
 
일각에서는 미국과 이란의 충돌 국면에서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미국의 우방 이스라엘을 공격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2007년부터 가자지구를 독자적으로 통치 중인 하마스는 중동에서 이란과 가까운 세력으로 분류된다.  
 
지난 6일 하마스 지도자 이스마일 하니예가 솔레이마니의 장례식에 참석한 바도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