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개장 두달만에 빨간불 켜졌던 로봇랜드 특별감사 받는다

마산로봇랜드 전경. [사진 경남로봇랜드재단]

마산로봇랜드 전경. [사진 경남로봇랜드재단]

총 사업비 7000억원을 들인 마산로봇랜드가 개장 2개월 만에 채무불이행 등으로 위기를 맞으면서 경남도가 특별감사에 들어간다.  
 

경남도 오는 20일부터 마산로봇랜드 특별 감사 예정
민간사업비 대출금 950억원 중 50억원 제 때 못 갚아
호텔과 콘도 짓는 2단계 사업 무산 위기 맞아 원인 파악

경남도는 오는 20일부터 마산로봇랜드의 민간사업자 실시협약 해지 논란 등에 대해 특별감사를 하기로 하고 관련 자료 수집 및 검토에 들어갔다고 15일 밝혔다. 감사대상은 경남도와창원시 관련 부서, 경남로봇랜드재단이다. 경남도 관계자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로봇랜드 조성 및 운영 업무 전반을 감사할 계획이다”며 “특히 로봇랜드 조성 주요시설 공사의 적정성과 민간사업자 채무 불이행 및 실시협약 관련 업무처리의 적정성 등에 대해 중점 점검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도는 채무 불이행으로 2단계 사업이 중단 위기를 맞게 된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기 위해 법무와 회계, 토목건축 분야의 민·관 전문가를 감사에 참여시켜 전문성과 공공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LH) 소속 관련 전문인력을 지원 받는 방안도 혐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남도가 마산로봇랜드의 특별 감사에 나선 사연은 이렇다. 마산로봇랜드(주) 테마파크는 지난 9월 7일 개장했다. 당초 테마파크 연간 입장객 수는 150만명(월 12만5000여명)으로 예상했는데 두 달 동안 9만6500여명이 찾는 것에 그쳐 사실상 3분의 1 정도 수준에 그쳤다. 특히 개장 이후 마산로봇랜드 테마파크 시설 운영자가 ‘서울랜드’가 아닌 서울랜드가 출자해 설립한 ‘서울랜드 서비스’인 것으로 드러났다. 계약상 규정된 테마파크 운영자가 아닌 별도 업체가 로봇랜드를 운영해온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뿐만이 아니다. 로봇랜드는 마산로봇랜드가 민간사업비 대출금 950억원 중 50억원을 제때 갚지 못했다. 이 때문에 사모펀드인 다비하나인프라펀드자산운영 주식회사가 실시협약 해지를 요구하면서 로봇랜드 2단계 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놓였다. 이에 대해 마산로봇랜드는 “2단계 사업인 펜션부지를 매각해 1차 상환금을 갚을 계획이었는데 마산로봇랜드 사업을 관리·감독하는 경남도 출연기관인 경남로봇랜드재단에서 부지 소유권을 제때 넘겨주지 않아 이행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로봇랜드재단은 “3차례나 매매계약 체결을 독촉했는데도 마산로봇랜드가 받지 않았다”고 맞섰다.
 
마산로봇랜드 내부 모습. [사진 경남로봇랜드재단]

마산로봇랜드 내부 모습. [사진 경남로봇랜드재단]

경남도 감사관실 관계자는 로봇랜드 추진과정에는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얽혀있는 등 복잡한 사안이지만, 이런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겠다”며 “감사 결과 위법사항이 드러날 경우 관련 규정에 따라 엄중히 조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바닷가 125만 9000㎡에 조성하는 마산로봇랜드는 1단계 사업으로 전시체험장과 R&D 센터 등을 짓는 공공부문에 국비와 지방비 2660억원, 로봇을 주제로 한 테마파크 조성에 민간자본 1000억 원이 투입됐다. 2단계는 민자 3340억 원을 들여 호텔(160실)·콘도(242실)·펜션(104실) 등을 짓는 사업이다. 정부 국책사업인 마산로봇랜드는 2008년 12월 경남도가 사업자로 지정됐지만, 최초 민간사업자인 울트라건설의 부도 등으로 사업이 중단됐다가 대우건설 컨소시엄이 2015년 이어받아 지난 9월 개장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