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권 수사팀 결국은 해체될 것’ 대검, 직제개편 반대 의견 모아

검찰 내 직접수사 부서 축소 내용의 법무부 직제개편안에 대해 검찰이 반대 입장을 내기로 의견을 모았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사건 등 수사팀이 사실상 해체돼 수사의 맥이 끊어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15일 복수의 검찰 관계자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직제개편안에 대한 반대 의견을 16일 중 법무부에 전달하기로 했다. 앞서 법무부는 전국 검찰청 직접수사 담당 부서 13곳을 폐지하는 내용의 직제개편안을 발표한 뒤 “16일까지 의견을 달라”고 대검에 공문을 보냈다.
 
대검은 이날까지 일선 검찰청과 대검 내 관련 부서로부터 의견을 수렴했는데 “반부패수사 등 역량이 약화할 수 있다”며 대부분 반대 목소리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폐지되는 부서의 사건이 존속 부서에 몰리게 될 경우 수사 적체 및 연속성 저하 현상이 발생할 수 있으며, 직제 개편에 맞춘 인사로 차장 및 부장급 중간 간부들이 대거 물갈이되면 사실상 수사팀 해체나 마찬가지라는 등의 지적이 나왔다.

관련기사

 
검찰 관계자는 반부패수사부가 4개에서 2개로, 공공수사부가 3개에서 2개로 줄어드는 서울중앙지검을 예시하면서 “인접한 네 집 중 두 집에 불이 난다면 나머지 두 집 역시 악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직제개편안이 표방하는 형사부 강화에 대해서도 부정적 의견이 우세했다. 한 부장검사는 “검경 수사권 조정으로 경찰 지휘 자체가 어려워졌는데 형사부 강화를 말하는 건 눈 가리고 아웅 하는 격”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법조계에서는 법무부가 대검의 반대 의견에도 불구하고 직제개편안을 21일 국무회의에 상정해 의결시킨 뒤 중간 간부 인사를 강행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