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민정 사퇴…문 정부 청와대 대변인 3명 총선 출사표

4·15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기한인 16일을 하루 앞두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총선 출마를 위해 대변인직을 그만뒀다. 고 대변인은 “3년 동안 대통령의 입으로 활동해왔는데 제 소신과 정치적 목표를 향해서 국민의 입이 되려고 한다”고 말했다. 유송화 춘추관장도 같은 이유로 관뒀는데, “사람을 중히 여기는 정치를 하고 싶다”고 했다.
 

박수현·김의겸, 지역구 표밭갈이
“청와대 브리핑이 스펙 쌓기” 비판

고 대변인 출마로 문재인 정부에서 청와대 대변인을 맡았던 3명 모두 이번 총선에 나서게 됐다. 초대였던 박수현 전 대변인은 2018년 지방선거에서 충남지사에 도전하기 위해 대변인을 그만뒀고 공천까지 받았으나 구설에 휘말리며 자진사퇴했다. 박 전 대변인은 이번엔 공주-부여-청양에 출마한다.
 
역대 청와대 대변인의 선거 성적.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역대 청와대 대변인의 선거 성적.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서울 흑석동 상가 투기 의혹으로 지난해 3월 물러났던 김의겸 전 대변인은 군산에 나선다. 총선용 포스터에 ‘대통령님께 하고 싶었던 이야기들’이라는 대목을 넣었다. 고 대변인은 일산, 서울 동작을, 서울 광진을 등에서 거론된다.  
 
김형준 명지대 교수는 현 청와대 대변인의 전원 출마에 대해 “청와대 대변인으로서 대통령의 ‘입’이었던 이가 국회로 가겠다는 건 국회의원으로서도 대통령 친위부대가 되겠다는 선언”이라며 “그들에게 청와대 대변인직은 데코레이션(장식)이고, 청와대 브리핑은 스펙 쌓기”라고 비판했다.
 
역대 성적표는 애매하다. 노무현 청와대의 김종민·정태호·천호선 전 대변인이 도전했지만 김종민 전 대변인만 당선(20대 총선)됐다. 이명박 정부의 비슷한 급 대변인 중 3명(김희정·박선규·박정하)이 출마했으나 김희정 전 의원이, 박근혜 정부에선 김행·민경욱 전 대변인 중 민 전 대변인이 배지를 달았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