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생일 자축포 ‘펑’‘펑’ 오세훈, 김학범호에 조 1위 선물

오세훈(왼쪽)이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뜨리고 있다. 21번째 생일을 맞은 그는 멀티골로 2-1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

오세훈(왼쪽)이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결승골을 터뜨리고 있다. 21번째 생일을 맞은 그는 멀티골로 2-1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

스물 한 번째 생일을 맞은 스트라이커 오세훈(21·상주)이 멀티골을 터뜨리며 한국의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전승을 이끌었다.
 

올림픽 최종예선 우즈베크전
중국전 부진 털고 멀티골 2-1승
죽음의 조 우려 씻고 3전승 신바람
두 번만 더 이기면 9연속 본선행

김학범(60)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5일(한국시각)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벌인 2020년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한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2-1로 이겼다. 이란·우즈베키스탄·중국과 함께 ‘죽음의 조’에 속한 한국은 우려를 깨고 신바람 3연승(승점 9)과 함께 조 1위로 8강에 올랐다. 우즈베크는 같은 시각 중국을 1-0으로 제압한 이란과 나란히 1승1무1패(승점 4)로 동률을 이뤘지만, 골 득실에서 한 골(우즈베키스탄 +1, 이란 0) 앞서 조 2위로 8강에 합류했다. 중국은 3전 전패다.
 
김 감독은 우즈베크전을 앞두고 지난 12일 이란전(2-1승) 선발 명단 중 6명을 교체했다. 이번 대회 들어 매 경기 선발 멤버를 대거 바꾸는 전략을 변함 없이 가동했다. 지난 9일 중국과 1차전(1-0승) 이후 이란전에서도 김 감독은 필드 플레이어 10명 중 7명을 바꾼 바 있다.
 
우즈베크전을 앞두고 김 감독은 많이 뛰는 조규성(22·안양) 대신 높이(1m93㎝)와 파워를 겸비한 오세훈을 원톱 스트라이커로 내세웠다. 체격이 작은 상대 선수들의 특성을 감안한 결정이다. 오세훈을 중용해 기를 살려주겠다는 의도도 있었다. 지난해 U-20 월드컵 준우승 당시 ‘정정용호’의 간판 스트라이커로 활약하다 올림픽대표팀으로 월반한 오세훈은 형들 틈에서 살짝 주눅이 들어 있었다. 오세훈은 중국과 1차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무득점에 그쳤다.
 
김 감독의 전략은 적중했다. 초반부터 가벼운 몸놀림을 보인 오세훈은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정승원(23·대구)이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시도한 강력한 오른발 슛이 자신의 오른쪽 어깨에 맞고 상대 골대 안쪽으로 빨려 들어가 행운의 골이 됐다. 얼떨결에 골이 터지는 바람에 제대로 된 생일 자축 골 세리머니도 하지 못했다. 1999년 1월 15일에 태어난 그는 경기 당일 만 21살이 됐다.
 
오세훈의 골 이후 주도권을 쥐고 공격을 펼치던 한국은 전반 중반 방심하다 실점했다. 전반 21분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우즈베크의 보비르 아브디솔리코프가 머리로 받아넣었다. 한국과 비기기만 해도 자력으로 8강에 오르는 우즈베크는 이때부터 수비 위주로 경기를 운영했다.
 
지루한 공방전이 이어지던 후반 26분, 오세훈이 추가골을 터뜨리며 흐름을 가져왔다. 페널티박스 앞에서 수비를 등진 채 볼을 받은 뒤 돌아서며 감각적인 왼발 터닝 슈팅으로 상대 골망 왼쪽 구석을 갈랐다. 득점 직후 오세훈은 늠름한 거수 경례로 골 세리머니를 대신했다.
 
김학범호는 대회 직전까지만 해도 ‘비완성품’이라는 우려를 받았다. 유럽파 백승호(23·다름슈타트)와 이강인(19·발렌시아)을 소집하지 못해 고민이 많았다. 하지만 조별리그를 3연승으로 통과했을 뿐만 아니라 오세훈, 이동준(부산·이상 2골), 조규성(1골) 등 여러 선수들이 골맛을 보며 ‘해결사’ 고민을 지웠다. 김학범호가 도쿄행 티켓을 거머쥐려면 이번 대회에서 3위 이내의 성적을 거둬야 한다. 앞으로 두 번을 더 이기면 뜻을 이룰 수 있다. 도쿄행 티켓을 거머쥘 경우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9회 연속 본선행 기록을 세운다. 한국은 19일 오후 7시 15분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8강전을 치른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