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세훈 생일 자축포 두 방...김학범호 조 1위로 조별리그 통과

오세훈이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뒤, 거수 경례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공교롭게도 그는 이날 21번째 생일을 맞았다. [뉴스1]

오세훈이 두 번째 골을 터뜨린 뒤, 거수 경례 골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공교롭게도 그는 이날 21번째 생일을 맞았다. [뉴스1]

김학범호가 2020년 아시아축구연맹(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 조별리그를 전승으로 통과했다.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
AFC 챔피언십 조별리그 3승

김학범(60)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15일(한국시각)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벌인 도쿄 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한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오세훈의 멀티골을 앞세워 2-1로 이겼다. 
 
이란·우즈베키스탄·중국과 함께 ‘죽음의 조’에 속한 한국은 고전할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고 3전 전승(승점 8)을 거둬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우즈벡은 같은 시각 중국을 1-0으로 제압한 이란과 나란히 1승1무1패(승점 4)가 됐지만, 골 득실(우즈베키스탄 +1, 이란 0)에 앞서 조 2위로 8강에 합류했다. 중국은 3전 전패다.
 
오세훈은 전반 5분 만에 선제골을 넣었다. 정승원(23·대구)이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시도한 강력한 오른발 슛이 자신의 오른쪽 어깨에 맞고 상대 골문으로 빨려 들어가는 행운의 골이었다. 오세훈은 얼떨결에 골이 터지는 바람에 제대로 된 생일 자축 골 세리머니도 하지 못했다. 1999년 1월 15일에 태어난 그는 이날 만 21살이 됐다. 한국은 전반 21분 우즈벡 보비르 아브디솔리코프에 헤딩 동점골을 내주며 주춤했다. 한국과 비기기만 해도 8강에 자력으로 오르는 우즈벡은 이때부터 수비 위주로 경기를 운영했다. 
 
후반 26분, 오세훈이 다시 한 번 해결사로 나섰다. 페널티박스 앞에서 수비를 등진 채 볼을 받은 오세훈은 절묘한 턴 동작으로 돌아선 뒤, 감각적인 왼발슛으로 결승골을 기록했다. 오세훈은 이번엔 늠름한 거수 경례로 당당히 골 세리머니를 펼쳤다. 이번 대회 3위까지 올림픽 본선에 진출한다. 한국이 본선에 오를 경우 1988년 서울올림픽 이후 9회 연속이다. 한국은 19일 오후 7시 15분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8강전을 치른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