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케아 머그컵서 발암물질 나왔다…영수증 없어도 환불

이케아가 리콜 조치한 머그컵. [사진 이케아]

이케아가 리콜 조치한 머그컵. [사진 이케아]

가구기업 이케아가 인도산 ‘트롤릭트비스 휴대용 머그컵’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발암물질이 검출돼 글로벌 리콜을 시행한다고 15일 밝혔다. 해당 제품을 구매한 고객은 영수증이 없더라도 이케아 매장에 제품을 가져오면 전액 환불받을 수 있다.
 
이케아는 해당 제품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디부틸 프탈레이트(DBP)가 검출되었다는 보고를 접수받은 뒤판매를 중단하고 조사에 나섰다.
 
이케아는 수년 전부터 모든 식품용 기구 및 용기에 프랄레이트 사용을 전면 금지해왔지만, 조사 결과 인도산 머그컵에서 프랄레이트가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케아 코리아는 “지난해 12월 12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상기 내용을 전달받은 후 즉시 해당 제품 판매를 중단했다”며 “리콜 조치 후 해당 머그컵은 영수증 유무 관계없이 이케아 매장에서 전액 환불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케아는 소비자 안전을 최우선 확보하고, 식약처의 모든 고지 사항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내로 수입된 해당 제품 물량은 1만 1760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