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인 태운 선박, 인니 억류···선원 "정부가 못 돕는다고 했다"

인도네시아에 한국인 선장과 선원을 태운 선박 두척이 영해 침범 혐의로 억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파나마 국적의 액화석유가스 수송선인 ‘DL 릴리호’와 한국 국적 화물선인 ‘CH벨라호’다.  
인도네시아 해군에 억류된 'DL 릴리호' [사진 마린트래픽]

인도네시아 해군에 억류된 'DL 릴리호' [사진 마린트래픽]

 
릴리호는 지난해 10월 9일 싱가포르와 인접한 인도네시아 빈탄 해역에서 영해 침범 혐의로 인도네시아 해군에 나포됐다. 지정된 구역이 아닌 장소에 닻을 내린 혐의다. 선박에는 한국인 선장을 포함해 한국인 선원 9명이 인도네시아인 선원 8명과 함께 승선 중이었다. 
 
선원들은 인도네시아 당국에 여권을 압수당한 채 빈탄 섬과 바탐섬 사이 인도네시아 해군기지 인근 바다에 정박한 릴리호 안에서 지내고 있다고 한다. 억류된 선원 A 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억류 직후 해수부와 외교부에 신고했지만 ‘파나마 국적이니 도울 수 없다. 선사 측과 논의하라’는 취지의 답변만 받았다”고 주장했다. 
 
외교부는 15일 “지난해 12월 5일 인도네시아 외교부가 이런 사실을 알려와 같은 달 11일 담당 영사를 현지에 파견했다"며 "인도네시아 해군 관계자와의 면담에서 신속하고 공정한 사고 조사를 요청하는 등 영사 조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와 주인도네시아대사관은 “선사 측(NDSM)과 긴밀히 협조해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나포 선박의 조기 석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1월 11일에는 릴리호가 나포된 지점과 거의 비슷한 장소에 닻을 내린 벨라호가 영해침범 혐의로 적발돼 인도네시아 해군에 억류됐다. 이 선박에는 한국인 선장과 선원 4명, 인도네시아인 선원 19명 등 총 23명이 타고 있었다. 외교부는 벨라호 억류와 관련해서도 “조기 석방을 위해 영사 조력을 적극적으로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