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지지율 8→30% 끌어올려”…김병준 “말실수 한 듯”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병준 한국당 전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김병준 한국당 전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이 당 지지율을 8%에서 30%까지 끌어올렸다고 하자, 바로 직전 당을 이끌었던 김병준 한국당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착각한 것 같다”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15일 오후 충북도당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제가 1년 전인 1월 15일에 당에 들어왔는데 우리 당 지지율이 그때 8%였다”며 “지금 지지율이 30%나 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우리가 하나하나 국민의 마음을 띄우기 위해 노력하고 혁신하며 바꿔왔다”면서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지금 제일 정상에서 40% 유지하고 있는 그 정당(더불어민주당)과 8%에서 30%로 간 정당, 둘 중 3개월 후 누가 이기겠느냐”는 것이다.
 
김병준 전 위원장은 황 대표의 이같은 발언을 ‘오류’라고 지적했다.
 
그는 “아마 오류가 좀 있는 모양이다. 착각한 것 같다”며 자신의 임기가 끝날 때의 여론조사 수치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임기가 끝날 때(2019년 2월) 리얼미터 기준으로 당 지지율은 20% 후반에서 30% 초반을 넘나들었다”며 “엄연한 팩트인데, 그것을 모르고 계신다면 큰일이다. 모를리가 없다. 말실수를 한 것일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