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산업 육성 위해 정부 데이터 곳간 문 연다…자율주행ㆍ헬스케어 데이터 개방

정부가 국가가 보유하고 있던 자율주행 등 신산업 분야 데이터를 개방한다.
 
행정안전부는 15일 공공데이터 개방을 골자로 하는 기본계획(제3차 공공데이터 제공 및 이용 활성화 기본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획은 올해부터 2022년까지 적용된다. 
 
눈에 띄는 것은 자율주행과 스마트시티 등 산업과 관련된 정보다. 행안부는 "인공지능(AI) 등 신산업이 육성될 수 있도록 기업이 필요로 하는 데이터와 산업 파급효과가 큰 데이터를 집중적으로 개방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자동차는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기능 개발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기능 개발하고 있다. [사진 현대자동차]

 
자율주행과 헬스케어 데이터…'데이터 경제 시대' 열릴까
국가가 앞장 서 공개하겠다고 밝힌 자율주행 데이터는 11개다. 정밀도로지도와 주행환경 인식 센서 융합 정보, 자율주행 딥러닝 학습 정보 등이 포함된다. 
 
헬스케어 분야에서는 해부학 그림 및 의료행위 그림과 한의약 전주기 정보, 식중독균과 유산균 유전체 정보 등이 포함됐다. 또한 금융정보 분야에서는 상장사 공시 주석 정보와 비상장사 공시 재무제표, 주택저당채권 정보 등 5개가 들어갔다. 
 
굴뚝 대기오염 물질 정보와 산림 미세먼지 정보도 공개된다. 산업 부문별 온실가스 배출정보도 민간에 제공된다. 이 밖에도 구조와 구급 활동 정보와 산사태, 국가 화재 정보 등 재난 안전 분야에서도 9개가 일반에 공개된다.
 
데이터 기업 키운다고?
정부는 이번 공공 데이터 개방과 함께 정보를 구축하고 가공하는 '데이터 기업'을 육성한다고 밝혔다. 기업의 성장단계별로 지원도 강화해 데이터 강소기업으로까지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행안부는 "정부 주요 시스템 사업에서 데이터 구축 기업 참여 기회를 확대하고 민간 데이터를 활용할 때는 적정한 비용을 지불할 수 있도록 대가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또 데이터 거래를 활성화하기 위해 오는 2023년까지 8000개 기업을 대상으로 데이터 구매와 가공을 지원하는 약 3000억원 규모의 데이터 바우처 제도도 운영한다. 금융 분야의 '데이터 거래소'도 올해 열기로 했다. 
 
진영 행전안전부 장관은 "공공 데이터를 적극 활용해 새로운 가치가 창출되고 데이터 경제가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