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택시업계 이익 보장할 것"…쏘카 이재웅 "이미 최대 보장"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가 첫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장진영 기자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재웅 쏘카 대표가 첫 공판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장진영 기자

이재웅(52) 쏘카 대표가 '개인택시들은 이미 충분히 이익을 보장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영빈관에서 주재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기존의 택시하는 분들의 (이익을) 최대한 보장하면서도 타다 같은 혁신적인 기업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한 언급을 의식한 발언이다. 
 
이 대표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통령의 말씀대로 이미 이익이 최대한 보장된 택시는 택시대로 혁신해서 더 많은 이익을 만들고, 타다는 타다대로 교통약자를 포용하면서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서 국민의 편익이 전체적으로 증가하게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택시업계가)피해를 입지도 않고 있으면서 더 많은 수익을 얻어야 하는데 못 얻는다고 새로운 산업을 반대만 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1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1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요청하는 기자를 지정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웅 대표는 택시의 이익이 보장됐다는 근거로 서울시에 정보공개 청구해 받은 개인 택시 매출을 근거로 들었다. 이 대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 개인택시는 1740여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전년도보다 8% 이상 운행수입이 올랐다. 1년 전체 매출도 역대 최고인 1조 9350여억원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 대표는 “지난 4년간 서울 개인택시는 물가인상률이나 경제성장률보다 높은 매출 증가를 하고 있다”며 “여기다 우리 세금으로 수천억 원의 보조금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서울시 개인택시 영업수익 추이. [사진 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재웅 쏘카 대표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서울시 개인택시 영업수익 추이. [사진 이재웅 대표 페이스북 캡처]

타다를 반대하는 택시업계의 주장에는 날 선 비판을 쏟아냈다. 이 대표는 “(카카오)카풀 영향으로 택시업계가 어렵다고 주장하던 2018년, 타다 때문에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하던 2019년 모두 서울 택시 매출은 견조하게 성장했다”며 “왜 아직도 택시업계의 일방적 주장만 받아들여 택시업계에만 사회적 기여금을 지급하고 가라고 하는 거냐”고 되물었다. 
 
이 대표는 또 “타다나 카카오가 효율화된 법인택시가 돼 요금은 싸게 받고 유류 보조금도 받으면서 기술을 결합해 경쟁하면 기존 개인택시는 빠르게 도태될 것이 뻔하지 않겠냐”며 “그러면 개인택시 기사들은 행복하겠냐”고 반문했다.
 
다만 이 같은 이 대표의 주장에 대해 요금 인상의 영향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도 많다. 지난해 2월 택시 기본요금은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올랐다. 한 모빌리티 업계 관계자는 “요금이 인상돼 매출이 늘어난 효과가 큰 만큼 택시 업계가 견조하게 성장하는 것이라 보기만은 어렵다”고 지적했다.  
박민제 기자 letme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