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반신 장애인, 마라톤 33시간50분 완주…“어떤 역경도 삶 제한할 수 없어”

2017년 한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하지 마비 장애인 애덤 골리츠키. [유튜브 캡처]

2017년 한 마라톤 대회에 참가한 하지 마비 장애인 애덤 골리츠키. [유튜브 캡처]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사는 하지 장애인 30대 남성이 33시간50분만에 마라톤 결승선을 통과해 보조장치 완주 기록을 경신했다.
 
14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애덤 골리츠키는 지난 11일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열린 찰스턴 마라톤에서 외골격 보장구 로봇을 착용하고 33시간 50분 23초 만에 코스를 완주했다.
 
이는 외골격 보장구 착용 마라톤 주자의 이전 최고 기록(기네스북 기준) 36시간 46분을 3시간가량 단축한 것이다. 골리츠키는 기네스 측에 새 기록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취재진에 밝혔다.
 
이날 골리츠키는 힘겹게 걸음걸음을 내디디며 자원봉사자와 관중의 격려 속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골리츠키는 대학에 다니던 2005년 12월 교통사고로 심하게 척추를 다쳐 하반신이 마비됐다. 의료진은 그가 다시는 걸을 수 없을 거라고 했지만 골리츠키는 10년만에 외골격 보장구 로봇을 착용해 다시 걷게 됐다.
 
‘외골격 보장구 로봇’은 신경이 마비돼 걸을 수 없는 장애인에게 장착해 근골격계 역할을 하는 일종의 웨어러블 로봇이다.
 
그는 2016년에 비영리 단체 ‘나는 다리를 가졌다’를 세우고, 장애인 삶의 질 개선 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100만보 걸음 투어’ 목표를 세운 후 외골격 보장구를 입고 미국 전역에서 마라톤 경주에 참가해 총 100만보를 걷는 과제에 도전 중이다.  
 
그는 현재까지 다양한 단축 마라톤에 47회 참가했으며, 작년 3월에 이어 풀코스 도전 두 번째 만에 완주에 성공했다.
 
골리츠키는 영국 BBC방송과 화상 인터뷰에서 “척추 손상이 나를 규정하지 않는다”며 “부상이나 장애, 어떠한 역경도 결코 당신이 어떤 사람인지 제한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