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도 병원 수술실서 개떼 습격으로 신생아 사망

모닥불가에 모여있는 인도의 떠돌이 개. [EPA=연합뉴스]

모닥불가에 모여있는 인도의 떠돌이 개. [EPA=연합뉴스]

인도 북부의 한 병원 수술실에서 신생아가 개떼의 습격으로 사망한 일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AFP통신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우타르프라데시주 파르루카바드 지역의 사립병원 수술실 내에서 태어난 지 3시간 된 신생아가 떠돌이 개 무리로부터 공격을 받았다.
 
개들은 열린 창문으로 수술실에 진입했고 신생아는 온몸에 상처를 입은 채 숨졌다. 이 신생아는 당시 수술실에 방치돼 있었다. 
 
현지 경찰은 "아기가 창문이 열린 수술실에 돌보는 이 없이 남겨진 상태였던 것으로 가족은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족은 병원 측이 애초 아기가 사산됐다고 알렸다가 문제가 불거지자 돈으로 입막음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당국에 따르면 이 병원은 허가 없이 불법으로 운영되고 있었다. 
 
경찰은 병원을 봉쇄하고 관련 직원을 기소하는 등 수사에 착수했다.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아기에 대해 부검도 할 예정이다. 
 
인도의 떠돌이 개. [AP=연합뉴스]

인도의 떠돌이 개. [AP=연합뉴스]

인도는 이처럼 전국적으로 3000만 마리에 달하는 떠돌이 개 때문에 골치를 앓고 있다. 
 
의료 인프라가 열악해 떠돌이 개들이 종종 병원 건물 안으로 들어오기도 한다. 이달 초에는 우타르프라데시의 정부 운영 병원 내 침상에서 자는 개들이 발견돼 논란이 되기도 했다. 
 
광견병 환자도 많이 발생한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인도에서 개에 물려 광견병으로 숨지는 이는 연간 2만명에 이른다. 전 세계 광견병 사망자의 약 3분의 1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