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고성희, 박시후와 '바람과 구름과 비' 주인공

고성희 박시후

고성희 박시후

배우 고성희가 '바람과 구름과 비' 주인공으로 결정됐다.

 
한 드라마국 관계자는 15일 일간스포츠에 "고성희가 박시후와 TV조선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주인공으로 확정됐다"며 "오늘 모든 배우들이 모여 전체 대본리딩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고성희는 극중 신비의 예지력을 가진 천하절색의 미스터리녀 황봉련을 연기한다. 사랑과 원한의 기억이 뒤바뀐 무녀의 딸로 절대권력의 기녀 책사다. 영양 고을 현감의 딸로 태어나 부족함 없이 곱게 자랐지만 무녀의 딸이라는 출생의 비밀을 알고 충격을 받는다. 환으로 보여지는 광경들이 간혹 끔찍하고 처참해 예지력이 너무 무섭고 견디기 힘들어 괴로워한다.
 
박시후는 조선 최고의 역술가이자 관상가 최천중으로 변신한다. 난세의 영웅이자 조선 민중의 왕이다. 그러나 권력자들이 망친 조선을 뒤엎고 새로운 국가를 건설하려는 웅지를 품은 자. 옥골선풍의 준수한 용모에다 무예·도박·가무에도 두루 뛰어난 풍류남아. 사랑하는 여인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거는 로맨티스트.
 
'바람과 구름과 비'는 뛰어난 재능을 가진 한 남자의 위대하고 아름다운 도전·사랑·고난·희망을 통해 오늘의 현실을 되돌아보는 내용으로 21세기 과학 문명의 시대에도 여전히 신비의 영역으로 남아 있는 명리학. 여주인공의 신비한 심령능력인 사이코메트리란 새롭고 기상천외한 소재로 스토리 영역을 확장시킨다.
 
'사임당 빛의 일기' 윤상호 감독이 연출하고 방지영 작가가 대본을 쓴다. TV조선 편성이며 올 봄 방송된다.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