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변산반도 흰발농게 서식지 들어가면 과태료 최대 50만원

멸종위기종인 흰발농게. [사진 국립공원공단]

멸종위기종인 흰발농게. [사진 국립공원공단]

변산반도국립공원 내 흰발농게 서식지 등이 특별보호구역으로 새롭게 지정됐다. 이곳에 무단출입하면 최대 5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변산반도 1곳을 새로 지정하고 기존 다도해 해상 5곳의 면적을 확대하는 등 총 6곳을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으로 16일부터 신규·확대 지정해 2038년까지 관리한다고 15일 밝혔다.
 
멸종위기종인 대추귀고둥. [사진 국립공원공단]

멸종위기종인 대추귀고둥. [사진 국립공원공단]

이번에 신규·확대 지정된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 6곳은 총 넓이 5.7㎢다. 변산반도 1곳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대추귀고둥과 흰발농게의 서식지다. 다도해 해상 5곳 역시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해송과 유착나무돌산호의 서식지다.
 
국립공원공단은 기후변화 등으로 인해 국립공원 내 해양생태계의 위협이 높아지면서 해상·해안 국립공원 특별보호구를 확대 지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무단침입 10~50만 원 과태료 내야 

멸종위기종인 해송. [사진 국립공원공단]

멸종위기종인 해송. [사진 국립공원공단]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서식지 등 자연 생태계와 자연경관 보호를 위해 사람의 출입을 엄격하게 제한하는 제도로 2007년부터 도입됐다. 
 
이번에 신규 지정된 1곳을 포함해 전국 21개 국립공원에 총 204곳, 330.6㎢가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특별보호구역에 무단으로 출입하는 등 위반 행위가 적발되면 ‘자연공원법’에 따라 최대 50만 원(1차 10만 원·2차 30만 원·3차 5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전웅 국립공원공단 보전정책부장은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은 국립공원에서도 희귀하고 다양한 생물이 사는 핵심지역”이라며 “아름답고 건강한 국립공원을 우리 아이들에게 물려줄 수 있도록 국민의 각별한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국립공원 특별보호구역 현황은 국립공원공단 누리집(public.knp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