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인영 “한국당 위성정당 창당시 제1당 지위 잃을 수 있어”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임현동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5일 자유한국당이 비례 대표 의석 확보용 위성정당 창당을 준비하는 것과 관련해 “한국당 지지자 중 20~25%가 이동해 (한국당 위성정당을) 선택하면 (비례대표 의석) 47개 중 절반 이상을 한국당이 획득할 수 있다고 본다”고 우려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한국당이 위성정당을 창당하면 우리 국민의 30% 범위에서 파괴력이 있을 것으로 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정당 명칭으로 ‘비례○○당’ 사용을 불허하면서 ‘비례한국당’ ‘비례민주당’ 등의 명칭을 쓰는 정당 창당은 막히게 됐지만 위성 정당 창당 자체가 막힌 것은 아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비례 위성정당으로) 20석 가까이 가져가고 단순 비례대표에서 5~6석을 가져가면 저희(민주당)가 지역구에서 20석 가까이 차이 나게 대승해도 비례에서 역전된다”며 “최악의 시나리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장을 저희(민주당)가 배출하지 못했다면 오늘의 정치개혁과 검찰개혁 제도 개혁의 대역사는 만들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도 저희가 국회의장을 배출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아닌다. (제1당 지위를 잃게되면) 이런 중대한 문제가 생긴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위성정당을 창당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저희가 위성정당을 만드는 건 연동형 비례제 도입을 통해 선거제와 정치개혁의 물꼬를 텄다고 말한 부분과 상충한다”며 “이 문제와 관련해서는 국민에게 지혜를 구하고 국민의 현명한 선택을 기다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