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역사교과서 토론회 “文정권 찬양, 산업화 악덕 묘사”

오는 3월 새 학기부터 중·고등학교 교육과정에 바뀐 새 역사 교과서가 도입된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 역사 교과서' 폐지 이후 3년 만이다. 사진은 서울 시내의 한 대형 서점 역사 참고서 진열대. [뉴스1]

오는 3월 새 학기부터 중·고등학교 교육과정에 바뀐 새 역사 교과서가 도입된다. 박근혜 정부의 '국정 역사 교과서' 폐지 이후 3년 만이다. 사진은 서울 시내의 한 대형 서점 역사 참고서 진열대. [뉴스1]

자유한국당이 역사교과서에 관한 토론회를 열고 검정 교과서가 좌편향이라는 주장을 제기했다. 대한민국 건국일 논쟁과 산업화·민주화에 대한 평가 등 역사교과서를 두고 반복돼온 논란을 재점화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자유한국당 교육위원회는 15일 오전 국회에서 '2020 역사교과서 이대로 가르칠 것인가'라는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했다. 발표자들은 올해 3월부터 사용될 검정 역사교과서가 현 정부를 미화하고 건국과 산업화를 부정적으로 다뤘다고 주장했다.
 
이주천 전 원광대 사학과 교수는 “대부분 교과서가 건국의 과정과 산업화 공로를 독재정권의 악덕으로 희석하면서 촛불 시위를 찬양하고 탄핵을 정당화했다”며 “문재인 정권 탄생을 미화한 것”이라 주장했다. 이 교수는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에게는 독재자 타이틀을 붙이고 김대중 정부에서 참된 민주정부가 수립됐다고 강조한다”고도 지적했다.
 
또 교과서에서 ‘자유민주주의’ 대신 ‘민주주의’라는 용어를 사용한 것에 대해서는 “정체 불명의 민주주의다. 자유가 누락되면 진정한 민주주의가 아니고 인민민주주의처럼 독재로 가는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세월호 참사에 대해서는 “박근혜 정부 잘못인 것처럼 기술해 문재인 정부 집권을 정당화했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해 12월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좌편향 역사교과서 긴급진단 정책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해 12월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좌편향 역사교과서 긴급진단 정책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양일국 자유민주연구원 연구위원은 건국일에 대한 기술을 집중적으로 문제 제기했다. 현행 교과서는 1948년 8월 15일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표현하고 있다. 지난 정부에서 국정교과서를 추진하면서 ‘대한민국 수립일’로 표현했지만 현 정부가 들어서면서 ‘정부 수립’으로 다시 바뀐 바 있다. 이에 대해 양 연구위원은 “정부 수립은 건국의 필요 조건일 뿐 동의어가 될 수 없다”며 “대한민국은 정부 수립으로, 북한은 건국으로 표현하는 것은 대한민국의 역사적 성취를 폄훼하는 것”이라 말했다.
 
검정 교과서에 오류가 많다는 주장도 나왔다. 김병헌 국사교과서연구소장은 “새 교과서도 기존의 오류를 그대로 답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예를 들어 고종이 즉위한 뒤 국정 책임자는 고종이었기 때문에 흥선 대원군이 정치를 개혁하거나 통상 수교를 거부했다는 것은 왜곡이라는 것이다. 또 동학 농민운동과 관련해 교과서에 나온 ‘사발통문’ 사진은 원문이 아니라 내용을 모아 후일 작성된 문서인데 일부 교과서는 원문인 것처럼 소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근혜 정부에서 발간한 국정 역사교과서. 논란 끝에 학교 현장에서는 사용되지 않았다. [중앙포토]

박근혜 정부에서 발간한 국정 역사교과서. 논란 끝에 학교 현장에서는 사용되지 않았다. [중앙포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이날 토론회 축사를 통해 “대한민국 정통성을 부정하고 좌편향된 역사관을 심어주는 교과서를 자녀들에게 가르칠 수 없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편향성이나 오류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집필진의 자율성을 존중하면서도 검정 기준에 따라 심사한다는 것이다. 교육부는 교과서마다 차이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학계에 다양한 이견이 있는 부분을 집필진이 자율적으로 기술한 것으로 오류가 아니다”고 밝혔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