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의도 돌아온 이낙연 "당 떠난 적은 한 번도 없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5일 더불어민주당에 공식 복귀했다.
 
이 전 총리는 “제가 당을 떠난 적은 한 번도 없었다”며 “물리적인 거리가 있었을 뿐이지 마음의 거리를 한 번도 둔 적이 없다”고 당 복귀 소감을 밝혔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 인사차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가 무슨 일을 해야 하고 무슨 일을 할 수 있는지는 당과 상의하며 결정하게 될 것”이라며 “선거대책위원회가 활동을 시작하면 그 일부로서 뭔가를 하게 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다만 “현재까지는 상의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 출마와 관련해선 “확정 주체는 당”이라며 “제가 종로로 이사하게 됐다는 것은 사실이고 그걸 뛰어넘는 문제는 당에서 결정해주셔야 움직일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신임 총리와의 만찬은 “대통령 내외와 신·구 총리, (대통령) 비서실장이 저녁을 먹고 막걸리 몇 잔을 하며 그동안 있었던 일들을 이야기 나누는 정도의 자리였다”고 설명했다. “당부하고 토론하고 그럴 분위기는 아니었다”면서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