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초등학교 운동장에 항공유 날벼락…학생 17명 등 20여명 부상

델타항공 소속 비행기 날개에서 항공유가 쏟아지고 있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델타항공 소속 비행기 날개에서 항공유가 쏟아지고 있다. [사진 유튜브 영상 캡처]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 인근 초등학교 상공을 날던 비행기의 항공유가 쏟아져 운동장에 있던 학생 17명 등 20여 명이 다쳤다고 CNN 방송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고는 이날 정오 LA공항에서 동쪽으로 30㎞ 떨어진 파크 애비뉴 초등학교 운동장에 항공유가 쏟아지면서 발생했다. 미연방항공청(FAA)은 항공유가 지상에 뿌려졌다고 확인했다.
 
다친 학생들은 현장에 출동한 위험물질 처리반에 의해 응급처치를 받았다. 다행히 부상 정도는 크지 않아 병원으로 이송되지는 않았다.
 
사고 당시 영상도 유튜브에 올라왔다. 비행기 날개에서 하얀 물줄기가 뿜어져 나오면서 액체가 지상으로 떨어지는 장면이 포착됐다.
 
FAA에 따르면 LA에서 중국 상하이로 향하는 델타항공 89편 항공기는 엔진 이상을 일으켜 회항하는 과정에서 기체를 가볍게 하기 위해 항공유를 버렸다.
 
델타 항공 대변인은 “이륙 직후 엔진 문제가 있어 비상대응 수칙에 따라 항공유를 버리고 비상착륙을 시도한 것”이라며 “해당 항공기는 안전하게 착륙했다”고 밝혔다.
 
FAA 관계자는 “항공기에서 항공유를 투척하는 과정이 적법했는지 조사하고 있다”면서 “비상착륙을 시도하는 비행기는 인구가 밀집돼 있지 않은 지역에 항공유를 버리도록 하는 규정의 적용을 받는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