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빈 소속사 “허위사실 유포 수집 중”

배우 현빈. [뉴스1]

배우 현빈. [뉴스1]

배우 현빈(38) 측이 허위사실 유포와 악성루머에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현빈 소속사 VAST엔터테인먼트는 15일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소속배우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각종 허위사실과 악성루머 관련 자료들을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입장은 최근 불거진 열애설뿐만 아니라 남배우들 간 사적 대화 유출 건과 관련된 것으로 추측된다. 남배우들 사이 대화 내용 중 ‘빈이’라는 이름이 언급됐는데, 일각에선 현빈도 이들의 행각과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