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6살 신유빈, 부산세계탁구선수권 출격...세대교체 신호탄 쏘나

'16살 탁구천재' 신유빈이 오는 3월 부산세계탁구선수권에 대표팀 추천 선수로 참가한다. [연합뉴스]

'16살 탁구천재' 신유빈이 오는 3월 부산세계탁구선수권에 대표팀 추천 선수로 참가한다. [연합뉴스]

 
오는 3월 국내에서 처음 열리는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앞두고 태극마크를 달고 뛸 우리 선수들의 면면이 정해졌다. 이번 대회를 통해 탁구대표팀 세대교체가 가속화 되고,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지난 14일 진천국가대표선수촌에서 막을 내린 대표 선발전 여자부는 파란의 연속이었다. 에이스 전지희(포스코에너지)를 비롯해 양하은(포스코에너지), 서효원(렛츠런파크) 등 지난 10년간 한국 탁구를 이끌어 온 간판 스타들이 모두 중도 탈락했다. ‘귀화 선수’ 최효주(삼성생명)가 파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3일 열린 1라운드 토너먼트에서 김유진(삼성생명), 유은총(미래에셋대우)을 연파한 뒤 4강에서 귀화 선배이자 에이스 전지희마저 꺾었다. 결승에서 이시온(삼성생명)을 제압하고 세계선수권 출전권을 가장 먼저 획득했다.
 
14일 열린 2라운드에서도 이변이 이어졌다. 또다른 귀화선수 이은혜가 양하은을, 이시온이 서효원을 각각 3-1로 누르고 태극마크 2ㆍ3호 주인공으로 거듭났다. 대한탁구협회는 14일 경기력향상위원회를 열고 단체전 다섯 자리 중 대표팀 추천으로 결정할 수 있는 두 자리에 대해 서효원과 함께 올해 16살 탁구 신동 신유빈(청명중)을 뽑았다.  
 
이번 세계선수권을 통해 그간 ‘정체됐다’는 평가를 받은 여자탁구의 세대교체를 추진한다는 의지를 밝힌 셈이다. 이와 관련해 탁구협회 관계자는 “서효원은 수비 전형 선수로서 대표팀의 경쟁력을 고려했다. 신유빈은 앞으로 발전 가능성이 큰 선수라는 점에서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한국 역대 최연소 탁구 국가대표 신유빈이 16살의 나이에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노크한다. 김성태 기자

한국 역대 최연소 탁구 국가대표 신유빈이 16살의 나이에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를 노크한다. 김성태 기자

 
남자부의 경쟁도 치열했다. 세계랭킹 기준으로 세 자리를 자동으로 채웠는데, 정영식(국군체육부대), 장우진(미래에셋대우), 이상수(삼성생명)가 지명됐다. 남은 두 자리를 놓고 12명의 선수가 각축전을 벌인 끝에 임종훈(KGC인삼공사)과 안재현(삼성생명)이 영예를 안았다.  
 
임종훈은 한때 한국 랭킹 3위까지 오르며 주목 받았지만, 최근 1년 사이에 극심한 슬럼프를 겪었다. 하지만 세계선수권 출전권 확보를 통해 재기의 발판을 마련했다. 안재현은 지난해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에서 깜짝 동메달을 따내며 주목 받은 기대주다.
 
남녀 대표선수들은 오는 22일 포르투갈 곤도마르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 단체전 세계예선에 참가해 국제 무대에 선을 보일 예정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남자부에서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출전 자격을 획득한 임종훈(왼쪽)과 안재현. [연합뉴스]

남자부에서 세계탁구선수권대회 출전 자격을 획득한 임종훈(왼쪽)과 안재현. [연합뉴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