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판 깔아주니 손떨림치료기 개발···00생 대학생들이 일냈다

‘RC창의플랫폼 2019’에서 대상을 수상한 Y-me 팀원들. [사진 연세대학교]

‘RC창의플랫폼 2019’에서 대상을 수상한 Y-me 팀원들. [사진 연세대학교]

갓 대학에 입학한 2000년생 3800명을 모아놓고 ‘하고 싶은 거 다 해봐’라고 하면, 뭐가 나올까?
 

넥슨·연세대 1학년 창의·협업 실험
“전공 섞어 팀 짜라” 동종교배 금지
대상팀 “할아버지 생각나 개발”
하드웨어는 기계공학, 코딩은 전기
의학 지식은 생화학 전공이 맡아

연세대와 게임회사 넥슨이 실제로 실험해 봤다. 손 떨림 치료 원격 의료기기와 시각장애인용 전자 지팡이가 나왔다.
 
연세대는 넥슨과 진행한 1학년 프로젝트 ‘RC창의플랫폼 2019’에서 손떨림 환자용 웨어러블 의료기기인 ‘앙트레온’이 대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진동 모터가 내장된 장갑, 손떨림을 측정하고 데이터를 수집하는 시계, 근육의 신호를 시계로 전송하는 센서, 이 세 가지를 결합했다. 착용하면 손떨림이 줄어 생활이 편해지고 데이터 분석을 통해 원격진료도 기술적으로 가능하다.
 
앙트레온은 2000년생 4명(이동건·김민우·문해일·이민우)과 1999년생 1명(조은정)으로 구성된 Y-me팀이 만들었다. 개념도 수준이 아닌 실제 기기로 제작했다. 현재 특허출원을 준비 중이다.
 
손떨림 의료기기

손떨림 의료기기

입학 2주 차인 지난해 3월, 학교는 신입생 3800여 명 전원에게 창의·발명 프로젝트에 참석할 기회를 줬다. 신입생 300여 명이 나섰고, 연말엔 총 6개 팀이 수상했다. Z세대(2000년 전후 출생자)의 창의성을 북돋우는 키워드는 뭐였을까.
 
연세대 신입생 전원은 인천 송도캠퍼스 기숙사에서 생활하며 교육받는다(Residential College). ‘RC창의플랫폼’은 그 일환이다. 개인·공동체·사회를 개선하는 창의적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참여하는 팀당 100만원까지 실비를 지원하고 1등 팀에는 1000만원의 상금을 추가로 준다. 기업 공모전과는 달리 출품작의 소유권은 학생들에게 있다. 넥슨은 2017년부터 지금까지 5억여원을 지원했다.
 
일단 모일 공간을 줬다. 기숙사 2개 동에 넥슨 후원으로 전용 공간 ‘크레용’이 마련됐다. 실리콘밸리의 IT기업을 벤치마킹했다. 흔들의자·사물함·브릭게임 등을 갖춘 놀이 겸 회의 공간이다.  
 
‘동종교배 금지’. 창의플랫폼의 단 한 가지 제약은 최소 2개 이상 전공자가 모여야 한다는 것이다. 다른 전공생의 문제의식과 접근법을 배우는 융·복합을 위해서다.
 
대상팀 Y-me는 생화학·전기전자공학·나노공학·기계공학 전공 학생들로 꾸려졌다. 그전에 친분은 없었다. 생화학 전공생이 의학 지식으로 기획을 뒷받침하고, 전기공학 학생이 코딩으로 실현하고, 기계공학 학생이 하드웨어를 만드는 식으로 협업했다.
 
실리콘밸리 IT기업을 벤치마킹한 창의플랫폼 팀 Y-me 팀원들이 만든 웨어러블 손떨림 의료기기 원들의 전용 공간인 ‘크레용’. [사진 연세대학교]

실리콘밸리 IT기업을 벤치마킹한 창의플랫폼 팀 Y-me 팀원들이 만든 웨어러블 손떨림 의료기기 원들의 전용 공간인 ‘크레용’. [사진 연세대학교]

Z세대는 기술과 아이디어로 문제를 해결하는 데 관심이 많다. 앙트레온은 그 대상이 사회적 약자였다. 팀 대표 이동건씨는 “친할아버지가 본태성 수전증(특별한 원인 없이 손떨림)으로 고생하시는 것이 생각나 아이디어를 냈다”고 했다. 팔순이 넘은 조부는 먼 대학병원에 자주 갈 수 없었다. 일상의 손떨림을 줄이고 의료진의 원격진단도 가능한 기기는 그렇게 만들어졌다. 최우수상을 받은 ‘헤르메스’ 팀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길 안내 전자지팡이를, 우수상을 받은 ‘십시일반’ 팀은 시각장애인을 위해 복약 시간을 알려주는 스피커가 달린 전자약통을 개발했다.
 
Y-Me팀은 대상 상금 1000만원으로 올여름 미국 실리콘밸리 탐방을 계획 중이다. 구글을 비롯한 IT기업들과 뉴욕주립대, 의료기기 기업 등을 견학할 예정이다. 지금은 2~4학년이 된 전년도 수상팀들은 신촌캠퍼스에 가서도 창업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 경험은 자산이 됐다. 창의플랫폼을 총괄한 한봉환 연세대 학부대학 교수는 “요즘 신입생들은 지식이 뛰어난데, 스스로 무언가 만들고 해볼 경험은 적다”며 “새 교육의 초점은 이들에게 ‘해볼 기회’를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했다.
 
심서현 기자 sh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