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당 “몽상가 대통령, 가짜뉴스 주입…국민 위에 친문”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에 대해 자유한국당 등은 혹평을 쏟아냈다. 한국당은 황교안 대표가 직접 입장문을 발표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에게 변화와 성찰을 바라는 것은 역시나 헛된 기대일 뿐이었다”며 “‘나는 잘못한 것이 없다’는 독선과 오기로 가득한 자기 합리화와 ‘국민 위에 친문’이라는 기조만 가득했다”고 평했다.
 

여당 “국민에 더 가까이 다가서”

전희경 대변인은 “국정 실패를 인정하지 않고, 민심을 저버리고 임기 내 폭정을 계속하겠다는 대국민 선전포고”라며 “등 돌린 국민에게 조금의 환심이라도 사보겠다는 소통 쇼는 허무하기 짝이 없다”고 밝혔다.
 
새로운보수당과 바른미래당도 비판에 가세했다. 권성주 새보수당 대변인은 ‘몽상가 대통령의 가짜뉴스 주입 90분’이란 제목으로 논평을 내고 “국민의 문제의식과 궁금증에 대한 즉답은 피하고 대통령이 보고 싶은 것, 믿고 싶은 것만 늘어놓는 거짓 국정 홍보 시간이었다”며 “남북관계가 개선되고 있고 한·미 동맹이 어느 때보다 견고하다는 답에는 대체 달나라에서 언제 돌아올 건가 한숨만 쉬어진다”고 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반성은 없고 망상만 있는 대통령의 ‘신념(信念) 기자회견’이 아닐 수 없다”며 “벽두부터 국민에게 스트레스를 주는 대통령”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관련한 문 대통령의 언급에 대해 비판의 강도가 셌다. 전희경 대변인은 “국민께 진정한 사죄 대신 조국에 대한 마음의 빚 운운하며 국민을 우롱했다”고 했고, 김정화 대변인은 “조국 한 명과 국민을 맞바꾼 대통령이 개탄스럽다”고 주장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긍정 평가 속에서도 “땜질식 (부동산) 대책을 계속 내놓을 것이 아니라 확실한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유상진 정의당 대변인), “대체로 균형 잡힌 시각으로 향후 정책의 예측 가능성을 높인 무난한 기자회견이었지만, 여전히 미흡하다”(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라고 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기자들과의 문답 형식으로 진솔하게 답변하며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섰다. 확실한 변화를 통해 국민의 삶을 더 따뜻하게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다짐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