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석열 “법·국민인식 바뀌었으니 검찰도 바뀌어야”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 둘째)이 14일 오후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에서 부장검사 승진 검사들을 상대로 리더십 강화 과정 강연을 했다. 윤 총장이 강연을 마치고 차량으로 이동하자 배성범 법무연수원장(왼쪽), 이날 사의를 표한 김웅 연수원 교수(흰 원) 등이 배웅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오른쪽 둘째)이 14일 오후 충북 진천 법무연수원에서 부장검사 승진 검사들을 상대로 리더십 강화 과정 강연을 했다. 윤 총장이 강연을 마치고 차량으로 이동하자 배성범 법무연수원장(왼쪽), 이날 사의를 표한 김웅 연수원 교수(흰 원) 등이 배웅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14일 후배 검사들에 대한 강연에서 “법과 국민들의 인식이 바뀌었으니 검찰도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전날 수사권 조정 법안의 통과 이후 검찰 구성원들에게 밝힌 첫 공개 메시지다. 법안 통과로 혼란스러운 내부 분위기를 다독인 것으로 보인다.
 

후배 검사들에 강연…내부 다독여
“수사권 조정됐어도 검사엔 소추권”

윤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 충청북도 진천에 위치한 법무연수원에서 부장검사 승진 대상 검사들을 상대로 ‘신임 부장검사 리더십 과정’ 강연을 가졌다. 복수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윤 총장은 “기본적으로는 수사권 조정안에 따르면 되고 (검사에게) 소추 권한이 있다는 게 형사 사법 체계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윤 총장은 수사권 조정 법률에서 검사가 작성한 피의자신문조서(피신조서)의 증거 능력을 제한한 부분도 언급했다.  

관련기사

 
그는 “검찰 조서로 재판하는 게 국가 전체의 사법 시스템 비용을 절감시키는 효과가 있기는 하다”면서도 “하지만 법과 국민들의 인식이 바뀌었으니 검찰도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검사가 조서 작성에 너무 큰 의미를 둘 필요는 없다”고도 언급했다고 한다. 경찰에 1차 수사 종결권이 넘어가면서 검사들이 직접 수사하는 사건의 비중이 줄어든 만큼 앞으로 재판 과정에서 공소 유지에 좀 더 힘쓰라는 의미로 해석됐다.
 
윤 총장은 후배들에게 “사법 제도에 변화가 많아 걱정이 되겠지만 대검찰청에서도 수사권 조정에 따른 매뉴얼을 만들고 있으니 이를 잘 참고하라”며 “전반적인 사회 환경 변화에 따라 검찰 문화를 바꾸는 게 중요하다”는 당부를 했다고 한다. 윤 총장은 현재 진행 중인 청와대 겨냥 수사에 대해서는 별다른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
 
강연을 들은 한 부장급 검사는 “최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에 이어 검경 수사권 조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는 등 검찰을 둘러싼 외부 환경이 급변한 가운데 윤 총장이 후배 검사들의 중심을 잡아주려 한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법조계에선 “윤 총장이 당분간 현실을 받아들이고 청와대·정부와 정면 충돌을 자제하겠다는 신호로도 읽힌다”고 분석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