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허태수의 새 GS “디지털 혁신” 사활

허태수 GS 회장(오른쪽)이 13일부터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포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에 참석하여 래리 라이퍼 스탠포드 디자인 센터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GS]

허태수 GS 회장(오른쪽)이 13일부터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포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에 참석하여 래리 라이퍼 스탠포드 디자인 센터장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 GS]

GS그룹이 새로 수장을 맡은 허태수 회장을 중심으로 빠르고 과감한 위로부터의 ‘디지털 혁신’에 사활을 걸고 있다. 허태수 GS 회장은 지난 13~14일 이틀에 걸쳐 서울 역삼동 디캠프(D.camp)에서 열린 ‘스탠퍼드 디자인 씽킹 심포지엄 2020’에 참여해 취임 후 첫 경영 화두로 혁신을 전면에 내세웠다. GS에너지·칼텍스·리테일·홈쇼핑·EPS·E&R·파워·건설 등 GS그룹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전체가 혁신 프로그램에 참여한 것은 그룹에서 처음 있는 일이다.
 

사상 첫 전 계열사 CEO 혁신 행사
“과감히 변해야 살아남아” 공감대
실리콘밸리 문제해결 방법 공유
새 먹거리 찾아 M&A 적극 나설 듯

임직원들은 미국 스탠퍼드대학의 스탠퍼드 혁신센터(이노베이션&디자인 연구센터)의 주최로 미국 실리콘밸리 등 선진 기업의 문제 해결 혁신 방법인 디자인 씽킹 활동 사례와 산업의 변화를 끌어낸 다양한 연구 결과물을 공유했다. 허 회장은 심포지엄 내내 자리를 비우지 않고 “GS가 불확실성을 기회로 바꾸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가 돼야 한다”고 임직원들을 독려했다.
 
지난해 12월 취임한 허 회장은 취임 직후부터 디지털 혁신에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허 회장은 지난 2일 ‘2020년 GS 신년모임’ 행사도 10분여 만에 끝내 버렸다. 불필요한 형식이나 순서를 걷어내고 대신 ‘혁신’이란 두 글자를 짧고 굵게 강조했다. 당시 허 회장은 그룹 미래 비전으로 ▶디지털·글로벌 역량을 갖춘 인재확보 및 육성 ▶디지털 전환 강화 ▶에자일(Agile·빠르고 유연한) 조직문화 구축 ▶오픈 이노베이션 생태계 조성 등을 제시했다.
 
이는 “살아남으려면 지금 과감하게 변해야 한다는 의지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GS 관계자는 설명한다. 실제 GS그룹은 계열사 전반이 새로운 먹거리를 발굴해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
 
허 회장은 과거 그룹에서 ‘트렌드 전도사’로 불렸다. GS홈쇼핑 대표에 취임한 2007년 패션을 주력 상품군으로 채택해 경쟁의 축을 가격에서 품질로 바꿨고, 2010년에는 GS 강남방송과 GS 울산방송을 매각하고 모바일 쇼핑 투자를 대폭 늘렸다. 2011년부터는 약 3000억원을 들여 글로벌 스타트업 500여곳에 직·간접으로 투자하며 신성장 동력 찾기에 공을 들이고 있다.
 
GS는 혁신과 신사업 발굴을 위해 올 상반기 안에 미국 실리콘밸리에 벤처투자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다. 재계 관계자는 “허태수 회장이 이끄는 GS그룹은 과거와 비교해 역동적이고 과감한 시도가 한층 많아질 것”이라며 “그동안 인수합병(M&A)에 소극적이었지만 올해는 유통과 에너지 등에서 M&A를 추진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GS25, 계산대 없는 편의점 개설=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14일 “미래형 편의점을 개설했다”고 밝혔다. 이 편의점은 매장 안에 계산대가 없다. 대신 안면 인식 결제와 스마트 스캐너,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자동 결제 서비스를 제공한다. 쇼핑을 마친 소비자가 편의점 밖으로 이동할 경우, 그가 들고 나간 물건은 AI가 자동으로 인지해서 결제까지 처리한다. 이 편의점은 서울 을지로4가 BC카드 본사 사옥 20층에 있어 건물 출입이 가능한 BC카드 직원만 이용할 수 있다. GS리테일은 “일단 제한적인 소비자(BC카드 임직원)를 대상으로 시범 점포를 운영한 뒤, 오류를 개선해 검증된 기술을 중심으로 도입을 확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소아·문희철 기자 ls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