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하태경 “문 대통령, 조국 빚 갚으려 檢 숙청했나?”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위해 손을든 기자를 지목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질문을 위해 손을든 기자를 지목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대통령 아닌 조국 수호 사령관 하겠다는 선언”이라며 “그렇다면 얼마 전 대규모 검찰 숙청도 그 마음의 빚 갚기 위한 것이었나”라고 비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그분(조국 전 장관)의 유무죄는 수사나 재판 과정을 통해 밝혀질 일이지만 그 결과와 무관하게 이미 조국 전 장관이 지금까지 겪었던 고초, 그것만으로도 저는 아주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말했다. 
 
하 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 대통령의 이 발언을 “대한민국의 대통령이길 포기핸 발언”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정말 나라와 국민을 생각했다면 조국을 민정수석과 법무부장관에 임명한 것에 대해 사죄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하 대표는 조 전 장관이 “범죄을 저질렀다”며 “대통령으로서 옹호할 수도 없고 해서도 안된다”고 주장했다. “조국의 거짓말과 위선은 청년들 가슴에 대못을 박고 나라를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분열시켰다”는 것이다. 또 조 전 장관이 “민정수석 시절 유재수 감찰무마 등 친문 국정농단에 동조하고 묵인했다”고도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하 대표는 “인사권자인 문 대통령은 검찰에 조국 사건 엄정히 수사할 것을 지시해도 모자란다”며 “그런데 문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노골적인 조국 수호의 뜻을 밝혔다”고 비판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다며 집권했지만 조국으로 인해 그 모든 것이 허구임이 밝혀졌다”며 “국민은 큰 충격과 상처를 받았다. 조국에게 마음의 빚을 졌다는 문 대통령, 국민 마음에 진 빚은 안 느껴지는지 되묻고 싶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